'홈페이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7.07.30 싸이월드 C2.. 넘 조용한거 아냐??? (6)
  2. 2007.05.01 온라인 홈페이지가 꼭 필요한 10가지 이유

싸이월드 C2.. 넘 조용한거 아냐???

He's Column/Web2.0 2007.07.30 12:16 Posted by 깜냥 윤상진





올 초에 싸이월드 C2가 엄청난 관심속에서 오픈되었다.
철저하게 베일에 싸여 있었기 때문에 관심이 증폭되었었고, 이미 싸이월드의 열풍을 경험한 사람들은 어떤 서비스가 나올지 기대할 수 밖에 없었다.
엑스티비(
www.extv.co.kr)가 전자신문에 보도되기로 한 바로 그날... 전자신문을 사든 나는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전자신문의 첫화면을 싸이월드가 차지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싸이월드의 광풍에 엑스티비는 낄자리가 없었다. 거기다가 윈도우즈 비스타의 출시가 맞물려 엑스티비 신문보도는 그보다 20일 정도 지나서 이루어질 수 있었다.
그런데 요즘 인터넷을 보니 싸이월드 C2가 너무 조용하다는 생각이 든다.
왜일까?
다른 곳도 아닌 SK컴에서... 싸이월드에서 엄청난 투자를 해서 내놓은 C2가 왜이렇게 조용한 것일까?
그래서 한번 생각해보았다.

우선 이제 더이상 대한민국 사람들은 홈페이지에 대한 환상이 없는 것 같다. 처음 인터넷의 열풍이 불던 시절에는 누구나가 홈페이지를 만들고 싶어했다. 그게 무료계정이건, 템플릿이건, 방명록만 있는 홈페이지건 별로 상관할 필요가 없었다. 홈페이지가 있다는 것이 중요한 시기였다. 거기서 나온 것이 하이홈 등의 홈페이지 서비스였고, 거기서 발전한 것이 싸이월드 미니홈피이다. 솔직히 필자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의 열풍이 거셀때도 거기에 동조하지 않았었다. 이미 홈페이지가 있었기 때문에 나도 미니홈피를 갖을 이유가 없었다. 하지만 주위의 많은 사람들이 미니홈피를 갖고 있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미니홈피를 만들어 활동했던 기억이 난다. 서비스도 제품과 마찬가지로 성숙기를 지나면 쇠퇴기에 접어든다. 이제 사람들은 더이상 개인홈페이지를 원하지 않는 것이다.

C2의 기본 모토가 누구나 쉽게 홈페이지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이다. 레이아웃을 자유자제로 할 수 있는 위젯이라는 기능을 도입했다. RSS와 같은 블로그적인 기능도 제공한다. 한마디로 미니홈피와 블로그를 결합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지금은 미니홈피에서 블로그로 대세가 기운 상황! 블로그면 블로그지 거기에 미니홈피적 기능을 원하는 유저가 많치는 않은 것 같다. 이미 블로그가 있는 그것을 C2로 바꿀 이유가 없는지도 모른다.

솔직히 필자도 미니홈피에 열광하여 재미있게 운영해본 적이 있다. 그러다가 열풍이 시들면서 지금은 가끔 들어가 방명록을 확인해보는 정도이다. 그러다보니 자연히 관심이 멀어지게 되었고 C2에 대한 관심도 없었던 것 같다. 그래서 C2가 넘 조용하다고 느낄 수도 있다. 지금은 블로그에 열광하고 있기 때문에 블로그에 대한 소식만 골라서 접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것은 어디까지나 필자의 개인적인 의견이다. 그러나 아무리 그래도 싸이월드가 차세대 킬러서비스로 내놓은 C2가 이렇게 까지 조용한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와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c2는 제 생각에는 이미 실패했다고 봅니다.
    모두들 싸이월드를 미니홈피 그 이상으로 사용하고자 하지 않으니까요.
    c2가 노린 계층은 굳이 c2를 쓰기위해 싸이월드로 이동하려고 하지 않는것 같습니다.

    2007.07.30 14:13 신고
    • 깜냥이  수정/삭제

      웹2.0시대에 맞는 개인미디어 서비스로 블로그를 이미 선택한 것 같습니다.

      2007.07.30 16:10 신고
  2. 은미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은미에요-
    오늘 이글이 K모바일뉴스에 게재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07.07.30 15:27 신고
  3. 달콤테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C2 오픈 전 개발자님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습니다.
    미니홈피나 블로그나 글을 쓰는 공간으로 인식하고 있다며 가장 편리하게, 예쁘게 글을 쓸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하더군요.
    여기에서 문제가 있지 않나 싶어요.

    개인적으로 싸이월드는 미니홈피를 살릴 방안에 대해서 더 연구해보는 것이 좋았을 것 같습니다.

    2007.09.05 11:00 신고
    • 깜냥이  수정/삭제

      네.. 아무래도 싸이월드는 침체되면서 포탈인 네이트가 메인 서비스가 될 것 같습니다.. ^^

      2007.09.05 17:00 신고







갑자기 왠 홈페이지냐구요?
요즘 인터넷 홍보에 도움이 되는 글들을 서치하다가 좋은 글이 있어서 소개합니다.
사이트 하나 정도는 만들어놓고 사업을 해도 해야겠죠? ^^

믿거나 말거나, 미국의 중소기업 중 절반 정도는 자사 웹사이트가 없다? 웹2.0이 온라인 비즈니스의 주류 트렌드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직도 많은 중소기업은 인터넷 홈페이지가 필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리서치전문기업 켈시그룹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250만개에 달하는 중소기업 중 46%가 웹사이트를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웹사이트는 전자상거래의 강력한 수단이며 거의 모든 비즈니스 활동에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다. 또 소비자들의 구매는 인터넷을 통한 상품정보 조사를 통해 발생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중요성을 간과해서는 안된다.

심지어 1인기업이 대기업을 상대로 효과적인 경쟁을 벌일 수 있도록 만들어 사업활동 수준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 주는 비즈니스 툴이 바로 웹사이트다. IT기술의 발달로 인해 스스로 직접 만드는 DIY(do-it-yourself) 웹사이트 서비스를 받으면 도메인, 이메일, 웹통계정보, 기술지원을 포함해서 총 구축 비용이 10~60달러 밖에 들지 않는다.

미국의 웹닷컴(www.web.com)의 대표 제프 스티벨은 최근 CNN머니를 통해 중소기업이 웹사이트를 꼭 만들어야 하는 이유 10가지를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1. 경쟁에서 차별화. 온라인에서는 강력한 경쟁 상대들과 함께 고객들에 의해 비교당하지 않을 수 없다. 따라서 경쟁자들과 차별화해 회사를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할 수 있다. 잘 만들어 놓은 웹사이트는 성공 비즈니스를 위한 강력한 무기이다.

2. 신뢰성 세우기. 특히 작은 회사일수록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소비자에게 믿음을 주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가족이 경영하는 레스토랑은 얼마나 오랫동안 몇대에 걸쳐 음식점을 경영해 왔는지에 대해 초점을 맞춘다면, 고객은 숨겨진 보석을 캐내고 있다고 느낄 것이다.

3. 중요한 양질의 정보를 제공한다. 웹을 이용하면 타깃고객에게 회사 소개, 시제품, 서비스, A/S 등 필요한 구매 정보를 쉽고도 간편하게 소개할 수 있다. 

4. 쇼핑을 쉽게 만들어준다. 사업은 제품, 서비스 혹은 아이디어를 비롯 무언가 팔려는 행위다. 심지어 매출과 직결된 상품이나 서비스가 아닌 경우도 있다. 개인 병원은 고객을 위해 추정 대기시간을 제공함으로써 하루종일 로비에서 기다리는 일이 없도록 편의를 제공할 수 있다. 

5. 고객관계 강화. 이메일을 보내고 주문을 받으며 예약까지 모든 사업활동이 온라인을 통해서 쉽게 이루어진다. 고객이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파악해서 이를 기초로 고객관계를 구축해나간다.

6. 고객 소비의 증가. 궁극적으로 사업을 한다는 것은 단지 온라인 매출을 늘린다는 뜻이 아니다. 온라인은 고객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더 많은 소비를 하는 데 대해 만족감을 선사할 수 있다. 이것이 궁극적인 사업 목표다.

7. 전국으로, 전세계로. 사업 영역이 온라인으로 진출하면 사업 활동의 역동성을 가져다주며 전세계의 잠재고객을 끌어들 일 수 있는 기회가 된다. 그것은 비즈니스의 범위가 재고관리, 선적과 배송을 확대-강화시키는 데까지 이른다는 것을 의미한다.

8. 고객정보 수집. 모든 사업 활동은 '고객이 누구인가'에 대한 이해를 기반으로 이루어진다. 웹 트래픽을 통해 수집된 정보는 온라인 고객이 어디서 오고, 어디로 방문하는지 알려줄 수 있다. 고객에 대한 분석정보는 값을 매길 수 없을 정도로 중요하다.

9. 브랜드 확장. 사업장의 물리적인 제한을 받는 오프라인과 달리 온라인에는 한계가 없다. 온라인에서는 상품 크기나 물류시설의 한계 때문에 매장에 들여오기 힘든 상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오프라인에서 피자를 팔더라도 기념품, 티셔츠, 모자등은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10. 트래픽을 온라인이나 오프라인으로 이끌어 들인다. 어떤 비즈니스에 종사를 하든지 홈페이지에 들어오는 트래픽은 사업에 사업에 도움이 되는 질높은 트래픽으로 해석될 수 있다. 사업활동에 웹사이트가 영향력을 발휘하도록 만든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5)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8)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