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26일 오후부터 내리기 시작한 비가 27일에는 새벽부터 엄청난 비를 뿌려대면서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 있다.
오늘(28일) 오전에도 장대비를 퍼붓더니 이제 좀 잠잠해졌다.

특히 우면산 산사태가 남부순환로를 덮친 일은 정말 상상하기 조차 힘든 일이었다. 이일 외에도 많은 피해를 입히고간 7.27 서울 물난리

그런데 이번 물난리에서도 트위터, 페이스북, 유튜브 등의 소셜미디어가 큰 활약을 펼쳤다.
특히 트위터는 비피해 상황과 도로상황, 교통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알리고, 또한 많은 사람들이 이 정보를 서로서로 공유하면서 빠르게 확산시켜 나갔다.

 


또한 유튜브를 통해서도 현재 상황이 발빠르게 공유 되었다.



나또한 아파트에서 비가 오는 상황을 찍어 유튜브에 올리기도 했다.



특히 페이스북, 트위터 등을 통해 관악구에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걱정하는 친구들에게 현재 상황(생존 여부?)를 알리기도 했다.


위기상황에서 소셜미디어의 재난방송으로써의 역할에 대해 보다 심도 있는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 아닐까 생각한다.

이건 여담인데, 트위터, 페이스북에서 내가 살고 있는 곳을 이야기하면서 현재 상황을 이야기하다보니 같은 관악구에 사는 사람들이 연락을 해오기 시작했다.
같은 동네 주민이라고...
어떤 분은 심지어 같은 아파트에 사는 분도 계셨다. 물론 동은 달랐지만...

 


이번 물난리를 계기로 참 많은 일들이 있었지만 소셜의 세계에서 자신의 위치가 노출되면서 한편으로는 그 위치를 매개로 또다시 다른 형태의 소셜 네트워크가 형성되는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나저나 이제 비가 그만 그쳤으면 좋겠다.
할일이 많은데 비때문에 지장받으면 곤란하지 않겠는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뚜벅뚜벅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신의 정보가 노출된 덕분에 새로운 네트워크가 형성되는 것도 의미있다 생각되지만 그래도 원하지 않는 노출일 수도 있겠네요. 그래도 긍정적으로 생각하는게 낫겠지요.

    2011.07.29 11:39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네.. 저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습니다. 자신의 위치가 웹상에 노출된다는 건 큰 문제가 될 수도 있겠죠~ 하지만 보다 크게 생각해 본다면 그렇게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포스퀘어와 같은 서비스는 자신의 위치를 노출시키는게 주된 서비스인데요 뭐~~ ^^ 아무튼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고민은 소셜미디어 전체의 고민일 수밖에 없습니다.

      2011.08.02 10:38 신고
  2. 제너시스템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이번 폭우에 소셜미디어 덕을 많이 봤습니다. 집에 TV도 없고 해서 아침에는 그냥 비가 많이오네~정도로만 생각했다가 페이스북을 보고 이게 보통 비가 아니라는 걸 알았거든요^^
    트랙백을 걸고싶은데 아무리해도 트랙백을 걸 수 없어서 댓글로 남겨요^^
    http://xenerdo.com/752

    2011.08.01 15:46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이번 폭우로 인해 피해보신 분들도 계시지만 소셜미디어를 통해 많은 속보가 전달되면서 도움받으신 분도 많은 것 같습니다. 아무튼 앞으로 보다 많은 발전이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2011.08.02 10:39 신고







서울에서는 물폭탄으로 시내가 물난리를 겪었다고 한다.
나는 추석을 보내기 위해 고향에 방문했기 때문에 그 물난리를 겪지 않았다.
뉴스로 보고 여기가 서울이 맞나 싶을 정도로 서울이라는 이미지에게는 색다른 광경이었다.

그런데 YTN 뉴스를 보면서 깜짝 놀랐다.
트위터 화면을 그대로 뉴스에 내보내고 있었기 때문이다.
물론 YTN에서도 뉴스를 내보내기 위해 현장을 촬영하여 방송했지만 네티즌의 생생한 현장을 담고 싶었던 모양이다.
아니면 오래전부터 트위터를 활용했거나...(원래 YTN뉴스를 안보기에 확인할 길은 없습니다만..)

트위터에는 연합뉴스 등에 올라온 사진을 그대로 활용한 트윗도 있었지만 자신들이 실제 현장을 촬영한 사진도 눈에 많이 띄었다.
사실 YTN 뉴스를 보고 깜짝 놀랐다.
이제 트위터는 명실상부한 소셜미디어로써 자리매김을 한 것이다.
특히 속보 전파에 탁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MBC에서도 트위터에 올라온 영상을 그대로 뉴스에 활용했다. 그것도 메뉴뉴스인 9시 뉴스에...
분명 이번 YTN과 MBC 방송의 트위터 활용은 소셜미디어 측면에서 한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모든 트위터리안들이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는 모습이다.

오늘 나는 트위터, 소셜미디어의 새로운 가능성을 보았다. 솔직히 조금 놀랐다. 트위터가 이정도일 줄이야~ ㅎㅎ
앞으로 소셜미디어가 웹생태계 뿐만 아니라 기성세대의 언론권력을 대표하는 방송 뉴스의 영역까지도 넘볼 수 있을지.. 그 무한한 가능성에 흥분되고 떨린다.

지금도 엄청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소셜'이 과연 우리의 삶에 얼마나 더 큰 영향을 미치게 될까?
정말 흥분되고 떨리고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두마디V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에도 가끔 핸드폰 동영상이 주요한 뉴스자료화면으로 나온 적이 있었떠라는...
    전에 말씀하셨던 기자들의 역할에 관한 글과 묘하게~~ 매치되는 ㅎㅎ

    여튼 각설하고
    해피 추석 보내세요~~^_^

    2010.09.21 22:14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