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값에 스테이크를 먹고, 와인을 마시고, 머리를 손질하고, 한 과목 수강료로 여러 개 과목을 수강하고, 커피 한 잔 값도 안 되는 가격에 케이크까지… 이 모든 것이 어떻게 가능할 수 있을까? 그것은 바로 그루폰, 티켓몬스터, 쿠팡과 같은 소셜커머스 업체를 통해 지역 업소의 서비스 이용권(쿠폰)을 공동구매 방식으로 싸게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제는 데이트를 할 때도, 외식을 할 때도 소셜커머스 업체의 할인쿠폰을 제일 먼저 검색해보는 세상이 되었다. 소셜커머스는 지금 수많은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을 새롭게 바꾸어 가고 있다.

2010년 국내에 소셜커머스가 첫 발을 내디딘 첫해 시장규모는 600억 원에 달했으며, 2011년 그루폰코리아가 가세하고 스마트폰과 SNS 가입자 수가 증가함에 따라 2011년 소셜커머스 시장규모는 8,000억 원에서 1조 원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더욱이 국내 소셜커머스 쟁탈전에 그루폰과 같은 글로벌 1위 기업이 가세하면서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 여기에 글로벌 소셜커머스 2위 기업인 리빙소셜까지 티켓몬스터를 인수하면서 국내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글로벌 기업간의 각축전이 펼쳐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소셜커머스가 주요 유통채널로써 성장할 가능성도 매우 커 보인다. 2011년 홈쇼핑 예상 시장규모가 9조 원 가량인 것을 감안해 본다면 8,000억 원 규모로 예상되는 2011년 소셜커머스 시장규모가 무시할 수준은 아니라는 결론을 내릴 수 있을 것이다. 특히 8,000억 원 규모로 성장하게 된다면 2010년에 비해 10배 이상 성장하는 셈이기 때문에 2012년에는 어느 수준까지 성장할 수 있을지 가늠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결국 소셜커머스는 지역 업소 등, 아직까지 온라인으로 넘어오지 못했던 영세 사업자들을 온라인으로 끌어들이면서 엄청난 유통채널로써 급성장하게 된 것이고 앞으로도 더욱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 할 수 있다.

어느 순간 우리 곁으로 다가와 우리의 라이프스타일을 일거에 바꾸어 놓고 기존 유통채널에 도전장을 던지고 있는 소셜커머스는 과연 무엇일까?

위키피디아에서는 소셜커머스를 ‘소셜미디어와 온라인 미디어를 활용하는 전자상거래의 일종’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보다 쉽게 풀어보면 결국 소셜커머스(Social Commerce)란 '소셜미디어를 통하여 소비자의 경험이 실시간으로 공유되면서 소비행위에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되는 모든 것'이라 할 수 있다.

최근 그루폰과 같은 공동구매형 소셜커머스가 새로운 커머스 모델로 큰 이슈가 되면서 소셜커머스라는 용어가 널리 알려지기는 했지만 이미 아주 오래 전부터 존재해왔던 커머스의 한 형태이고, 우리는 이미 소셜커머스를 경험해 왔던 것이다. 이렇듯 소셜커머스는 매우 광범위한 개념이지만, 소셜커머스와 공동구매가 동격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회적 분위기다.

소셜커머스는 새로운 문화를 경험하게 해주는 문화전도사의 역할을 훌륭히 수행하고 있다. 대부분의 소비자는 자신이 한번이라도 가봤던 곳에 습관적으로 다시 가게 된다. 불필요한 모험을 하는 것은 싫기 때문이다. 그러다 보니 현대인들은 바쁘지만 또 단조롭게 살아가고 있다. 소셜커머스는 50% 이상의 할인을 통해 그 동안 가보지 못했던 새로운 음식점에 가볼 수 있는 동기를 부여한다. 이는 부담이 별로 없는 새로운 경험이다.

50% 이상 할인된 가격으로 다양한 음식을 먹어볼 수 있고, 평소에 배워보고 싶었으나 엄두가 안 났던 교육 과정도 배워볼 수 있다. 소셜커머스는 현대인에게 문화적으로 윤택하고 충만한 삶을 살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를 제공하고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소셜커머스는 순기능의 역할만 하고 있는 것일까? 우리 사회에서 큰 이슈로 부각되고 있고, 많은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바꾸어 놓고 있기는 하지만 많은 문제점들이 노출되고 있는 것 또한 사실이다.

무엇보다도 가장 큰 문제점은 소셜커머스 업체에서 쿠폰을 구매한 고객이 실제로 매장에 방문했을 때 홀대하거나 차별대우 한다는 데 있다. 주문하기 전에 쿠폰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거나, 쿠폰을 이용하려면 예약을 먼저 해야 한다는 조건이 붙으면, 제값 주고 이용하는 고객과 반값에 이용하는 고객을 차별대우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더불어 소비자를 기만하는 허위•과장광고도 만연해 있어 할인율을 속인 미용실 이용 쿠폰을 판매한 소셜커머스 업체가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 철퇴를 맞기도 했다. 얼마 전에는 소셜커머스 상위 업체에서 브랜드를 도용하거나 제조사를 속인 `짝퉁` 상품을 팔아 물의를 일으키기도 했다.

이렇듯 소셜커머스가 많은 문제점을 드러내고 있긴 하지만 아직까지는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초기단계이기 때문에 차츰 보완해 나가면서 발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고객만족 전담 팀을 꾸려 운영하고 있는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늘고 있기 때문에 고객만족도도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

어찌되었건 소비자 입장에서 보면 반값에 지역 업소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데 마다할 이유가 없지 않은가? 우리 모두 관심을 갖고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어떻게 진화해나가는지 지켜보도록 하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마트폰이 우리 곁으로 본격적으로 온지 이제 1년이 되어 간다.
물론 아이폰으로 인하여 거대한 스마트폰 시장이 열렸다.

나는 소셜 웹이 스마트폰을 만나면서 공간의 제약성을 벗어났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사실 스마트폰이 없었을 때는 컴퓨터에서만 SNS에 접속할 수 있었다.
물론 휴대폰으로 접속할수도 있었지만 많은 제약이 따랐던게 사실이다.

하지만 수많은 스마트폰 유저가 생기면서 이들은 언제어디에서든지 소셜 웹에 접속하여 SNS를 즐기고 있다.
특히 트위터와 페이스북의 경우 스마트폰을 통하여 접속하는 일이 이제는 일상이 되고 있다.

사진, 동영상을 촬영하여 곧바로 트위터에 올리고, 페이스북에 올리고 있다.
가장 빠른 소식을 전할 수 있는 개인, 시민기자가 된 것이다.
내가 뭘하는지, 어디에 있는지 시도때도 없이 올린다.
바로 스마트폰이 소셜 웹을 만나면서 생겨난 현상이다.

우리는 이제는 시도때도 없이 소셜 웹에 접속한다.
소셜 웹에 접속하기 위해 컴퓨터를 켤 필요도 없다. 스마트폰만 갖고 있으면 된다.

SNS에게 있어서 스마트폰은 뗄레야 뗄 수 없는 동지가 되었다.
그들이 만들어갈 소셜네트워킹 라이프스타일이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동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스마트폰으로 제일 먼저 한게 앱을 깐다든지 하는게 아니라 트위터에 제일 먼저 접속했다는... ㅋㅋ SNS와 스마트폰은 찰떡궁합인듯~

    2010.10.07 20:38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저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제일먼저 트위터에 접속했다~~ 죠~ ㅎㅎ 스마트폰은 참 매력적인 존재인 것 같습니다.

      2010.10.08 10:29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