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바로 옆에 조깅코스가 있어서 밤이면 운동을 하러 나온다.
그런데 항상 보면 아파트 주변 벤치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을 볼 수 있다.
분명 집안에서 못피우게 하기 때문에 밖에서 피우고 있을 터!
문제는 지나가는 사람이 피해를 본다는 점이다.
게다가 운동하는 곳에서도 담배를 피우는 사람을 적지 않게 볼 수 있다.

본인들은 별생각없이 담배를 피울 수 있지만 나같은 비흡연자는 담배 피우는 모습만 봐도 짜증이 난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다.
아이와 함께 있을 때는 더더욱 그렇다.

특히 등산하고 있는 와중에 담배를 피우고 있는 사람을 보면 도저히 이해가 되지 않는다.
맑은 공기를 마시기 위해 산을 찾은 다른 사람은 안중에도 없단 말인가?

최근에는 TV에서도 금연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다.
거리와 같이 오픈 된 장소에서 피는 담배도 이제는 피우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맞는 이야기다.
왜냐하면 아무리 오픈된 장소라도 담배연기가 누군가에게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자리를 통해 말하고 싶다.
아무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으면서 담배를 피울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007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로 아파트 주위 어두컴컴한 벤치에서 담배피고 있는 아저씨들 보고 섬득함을 느낄 때가 한두번이 아니죠..
    문제는 문제입니다..

    2011.06.30 23:30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섬득함을 느낀다는 말씀에 절대 공감합니다. 어두컴컴한데 앉아서 담배 한갑 피우고 들어가시는 듯 합니다. ㅎㅎ
      정말 문제에요...

      2011.07.04 09:42 신고







 길을 가다가 앞에서 걸어가는 사람이 내뱉은 매케한 담배연기에 불쾌했던 경험은 누구나 있을 것이다.
그것도 모르는 사람이 내뱉은 담배연기를...
짜증난다! 불쾌하다!
내가 담배를 피우지 않아서 더더욱 그럴 수 있다.
특히나 아침 출근길에... 상쾌한 공기를 마시다가 갑자기 느껴지는 매케한 담배냄새...
짜증 지대로다~
담배필 사람들은 설자리가 없어진다고 한탄한다. 하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다면 피워도 아무 상관하지 않겠다.
하지만 담배는 주위사람들에게 직간접적으로 피해를 주지 않는가?
특히나 모르는 사람의 담배연기는 더더욱 짜증난다. 아는 사람이 옆에서 피우는 담배연기는 어느 정도 이해하고 넘어갈 수 있고, 음식점이나 술집에서 피우는 것 정도는 그냥 웃으면서 넘어갈 수 있다.

하지만 길거리에서 모르는 사람에게 당하는 담배 테러~ 짜증 지대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