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중심으로 세상이 재편되면서 O2O 온디멘드(On-Demand) 서비스가 각광을 받고 있다.


부르기만 하면 달려가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의미이다. 스마트폰을 항상 들고 있는 현대인들에게 온디멘드 서비스는 너무나 편리하기만 하다. 게다가 비용도 저렴하다.


그런데 결국 온디멘드 서비스는 심부름센터 아닐까?


온디맨드(On-Demand)는 수요자가 원할 때면 언제든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말한다. 고객의 개인화된 니즈에 맞춰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고객의 수요와 요구에 중심을 둔 서비스를 말한다. "만들었으니까 사!" 가 아니라 "무엇이 필요하세요?" 이다. 공급이 아닌 수요를 창출해야 살아남을 수 있는 서비스다.


돈만 있으면 사람을 부릴 수 있는 시대가 되고 있는 건 아닌지 우려 스럽다. 물론 심부름 해주고 돈을 버니 좋은 일이겠지만 이러한 현상이 가속화될수록 인간의 존엄성이 위협받게 되지는 않을까하는 걱정이 든다.


찾아가는 서비스, 부르기만 하면 달려가서 해결해주는 온디멘드 서비스! 세탁물도 수거해 주고, 청소도 해주고, 안쓰는 물건은 창고에 보관도 해준다.


문제는 기존에 오프라인에서 이미 이런 일을 하고 있는 업체들이 있었다는 사실! 하지만 모바일 시대에 맞게끔 새로운 서비스를 오픈하면서 오프라인 업체들이 생사의 기로에 서 있다. 이러한 현상은 더욱 가속화 될 수밖에 없다.


대형 마트의 골목 상권 진출만 나쁜 것이 아니라 생계형 서비스들을 O2O 온디멘드 서비스로 만들어서 운영하는 것도 사회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고민해 봐야 할 때가 온 것같다.


서비스 신청했는데 늦게 방문했다고 화내고 짜증낸 적이 있는가? 만약 그런 일이 있다면 앞으로 조금만 인내하고 그들에게 따뜻한 격려의 한마디를 보내자. 우리는 그래야 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미지출처: 카카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둘리토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화 아이로봇과 같은 개념으로 볼 수 있나요?
    음 편하기는 하겠지만 또 한편의 인간기능의 실종이 염려될 것 같은데.....

    2016.06.17 22:51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정말 나중에는 인간이 과연 필요할지 의문을 제기할 날이 오지 않을까 싶네요.
      모든 것을 내려 놓고 산으로 들어가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

      2016.06.28 08:08 신고







요즘 정보통신(ICT) 분야에서는 O2O와 핀테크가 뜨겁게 달아 오르고 있다.


특히 O2O 플랫폼은 지역 소상공인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다. 이러한 결과가 예측된다면 결국에는 O2O 플랫폼이 네이버의 지배력 약화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사실 소상공인들에게 네이버는 절대적인 마케팅 수단이다. 키워드 클릭당 1~2만원짜리 광고를 울며 겨자먹기로 해야 한다. 그게 아니면 홍보가 전혀 되지 않기 때문이다.


블로그 체험단을 운영하거나 상위노출을 하려 해도 거기에서 깨지는 돈이 어마어마하다. 문제는 블로그건 상위노출이건 간에 전부 네이버에 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는 것이다.


결국은 네이버를 광고 매체로 삼을 수밖에 없다. 돈을 네이버에 내느냐, 블로그 광고 대행사에 내느냐의 차이다. 이러니 네이버가 블로그 홍보를 막을려고 혈안이 되어 있는 것이다.


하지만 O2O 플랫폼들이 제대로 힘을 발휘하기 시작한다면 상황은 달라진다. 네이버에서 검색을 하지 않고 O2O 플랫폼에서 검색을 하거나 추천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모바일 환경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는 지금, O2O 서비스들이 등장하면서 네이버의 지배력은 낮아질 수밖에 없다. 무수히 많은 맛집 앱이나 직방과 같은 부동산 앱, 배달의민족과 같은 배달 앱등이 많아지면 많아질수록 사람들은 네이버에서 검색하지 않고 앱 내에서 검색하거나 추천받을 것이기 때문이다.


지역 소상공인들의 마케팅 비용 지출도 그만큼 줄어들지 않을까? 물론 O2O 플랫폼들이 득세한 이후에 네이버처럼 갑질을 해댈 수도 있겠지만 말이다. 


어떤 분야에서건 독과점은 항상 경계해야 하는 이유다! 하지만 분명 네이버의 독주를 막을 수 있는 길은 지금 현재 O2O플랫폼 밖에는 답이 없다.


(직방 홈페이지 캡쳐 화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다음과 카카오가 합병을 선언한 이후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을 갖고 지켜보고 있었는데, 그들의 첫 프로젝트가 O2O(Online to Offline) 비즈니스로 밝혀졌다.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의 최강자인 카카오톡에 다음이 가진 방ㄷ한 지역 데이터, 지도 서비스를 붙이는 방식으로 오프라인 상권을 온라인으로 끌어들인다는 전략이다.


O2O(Online to Offline)는 스마트폰과 모바일 메신저 등장으로 주목받는 새로운 트렌드다. 오프라인 상점 마케팅을 온라인으로 돕는 모든 활동을 말한다. 


오프라인 상점이 메신저에 비즈니스 계정을 만들고 고객에게 매장 정보와 할인 쿠폰을 전송한다. 


위치 정보를 기반으로 사용자가 원하는 인근 상점 정보를 보낼 수도 있다. 오프라인 매장에서 본 물건이 마음에 든다면 곧바로 결제도 가능하다.


소셜커머스가 오프라인 상권을 온라인으로 끌어 들여 이슈가 되었지만 결국은 오프라인 상권을 온라인으로 안착시키지는 못했다. 지금의 소셜커머스는 그냥 공동구매 전용 종합쇼핑몰일 뿐이다.


국민 메신저 카카오톡을 가진 카카오는 국내에서 가장 로컬 사업 성공 가능성이 높은 기업으로 꼽힌다. 카카오톡에서 오프라인 상점 정보가 오간다. 


대기업 대상 ‘플러스친구’와 중소상인 대상 ‘비즈프로필’ 계정 판매로 오프라인 업체와 사용자를 연결한다. 


다음 달 선보이는 카카오결제로 신용결제를 연결하고 뱅크월렛으로 계좌이체 결제를 유도한다. 카카오톡으로 오프라인 매장 정보를 보내고 카카오톡 안에서 결제한다.


하지만 다음카카오가 꿈꾸는 미래는 조금 달라 보인다. 전국민이 스마트폰을 쓰는 시대이고 카카오톡을 통해 전파되기 때문에 접근성이 굉장히 좋다.


결국 이제 모바일 커머스로 넘어갈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그런 면에서 보면 O2O(Online to Offline) 비즈니스는 다음 시대의 커머스 중심일 수밖에 없다.


다음 시대의 커머스 대세는 O2O(Online to Offline)가 될 가능성이 크다. 이렇게 새롭게 전개되는 O2O(Online to Offline) 시장을 누가 선점하고 영역을 확대해 나갈지 그들의 각축전이 기대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5)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8)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