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스트레스 받으면서 공부했던 시험도 끝나고 몸도 좋아진것 같아서 오랜만와 와이프와 함께 영화를 보러 갔다.
집에서 가까운 용산CGV에서 '신기전'을 봤는데 정재영의 연기가 돋보였다.
재미있는 영화였다.

하지만 영화관에서 심히 불쾌한 경험을 하였다.
영화 시작은 분명 11시 20분인데 30분까지 10분동안 엄청난 광고를 틀어대는 것이다.
경마장 광고를 비롯해서 갖가지 광고를...

혹시나 내가 시간을 잘못 체크했나 싶어서 영화티켓도 보고 시계도 봤는데 확실히 영화 시작시간이 지났는데도 광고를 틀고 있었다. 영화시작이 무려 10분이나 지연되었다.

아니...
내돈 내고 들어가 보는 영화관에서 이런 광고까지 봐줘야 하는 것인가?

더욱 놀라운 것은 그 광고를 보는 관객들이었다.
아무 생각없이 스크린을 주시하면서 영화가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었다.
광고 효과는 좋겠구나 싶었다.
하지만 오늘은 도를 지나쳤다. 특히 영화시작 시간까지 지연시키면서 까지...
그리고 어찌나 많은 종류의 광고를 틀어대던지... 휴...

이젠 CGV가 광고영업까지 본격적으로 하나보다.

오늘 영화를 보면서 생각했다.
소비자의 주권에 대하여! 소비자의 권리에 대하여!
분명 영화 관람료를 내고 보는 데 광고까지 봐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무료영화를 보면서 광고를 봐야 한다면 기꺼이 봐주겠지만 말이다.

솔직히 영화 상영시간만 지켜졌어도 이렇게 불쾌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영화 상영 시간에 사람들 다 모아놓고 광고를 틀어줄테니 얼마씩 내라는 식으로 광고영업을 한 것인지... 참내... 

CGV 대표님! 기업윤리 교육은 배우셨나요?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기업윤리에 대하여 다시 한번 곰곰히 생각해보시기 바랍니다.
제발 좀!!!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웃지요...
    영화관이 팝콘이나 콜라 수익만해도 엄청나다고 들었는데... 거기다가 이런 광고로도 수익을 내는군요...
    소비자들이 봉이지요 뭐...

    2008.09.29 10:01 신고
  2. 더오픈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작전 광고때문에 슬쩍 늦게 들어오는 분들도많다는..
    정확한 시간(예매한 시간)에 영화가 시작해주면..
    광고시간 예상하고 약간 늦게 들어오는 분들이 줄어들게 되지 않을까..하는 바램을 살짝 실어봅니다^^

    2008.10.02 15:5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그렇군요... 이건 정말 아니라고 보여지네요...
      광고시간을 고려해서 늦게 들어오는 분들이 있는지는 몰랐습니다... ^^

      2008.10.03 11:19 신고
  3. HJ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저는 오히려 광고를 보기 위해서 일찍 들어가기도 하는데..-..-
    극장에서만 볼 수 있는 광고가 있거든요...--;

    2008.10.08 10:45 신고
  4. 견우빵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넘겨버리면 될듯 합니다

    영화보기전 휴식정도로 생각해보세요

    2008.10.12 01:47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글쎄요... 뭐... CGV와 싸워 바꿀 힘이 없으니 그냥 봐야겠지요...
      하지만 이건 원칙적으로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CGV 홈페이지에 가서 적극적으로 클레임을 제기할까 생각도 해봤지만... 일이 너무 커질거 같아서... ㅋㅋ
      어찌되었건 아닌건 아닌겁니다.

      2008.10.12 14:51 신고
  5. 개돼지들 입다물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너무조아 한국인 속이기 너무너무조아.

    2017.11.27 23:27 신고







영화관들이 멀티플렉스로 발전하면서 한 영화관에 가면 거의 모든 상영작들을 만나볼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요즘 젊은이들의 데이트 문화를 보면 영화관에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필자도 연예시절에 영화관에 엄청나게 갔었다.
마땅히 할게 없을 때 시간도 때우고 재미있는 영화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인기 데이트 코스가 된 것이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영화관련 사업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다.
영화관람료를 올려야 한다는 둥, 이통사, 카드사의 영화할인서비스를 없앤다는 둥...
한마디로 배가 부르기 시작한 것이다.
외국에서 영화를 수입해올때 일본에서 300달러오 들여온다면 우리나라는 1000달러에 들여온다고 한다.
그만큼 비싸게 사와도 들여오기만 하면 대박이 나지 않더라도 큰 수익이 나기 때문일 것이다.
외국 제작사입장에서는 한국은 돈줄인 것이다.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들도 영화관에 가는 것 말고 다른 놀이문화를 개발해야 될 때라고 생각한다.
영화관을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어야 영화관 들도 정신차라고 고객 중심의 서비스에 신경쓸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화안보고 다른거 뭘 할수가 있지?
바로 머리에 떠오르는게 없다.
그게 대한민국의 문제인 듯 하다.
연인들이 놀 수 있는 놀이 문화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다.
영화를 대체할 만한 문화사업을 기획한다면 대박을 터트릴 수 있을 텐데...
요즘 난 No Brain이 된 듯한 느낌이다.
문제만 인식하고 솔루션을 제시하지 못하다니...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