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콜키드먼과 휴잭맨 주연의 오스트레일리아(http://www.foxkorea.co.kr/australia) 시사회에 다녀왔다.
호주출신의 두 배우가 함께 영화에 출연한다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이슈가 되었던 영화이고 영화제작비만해도 1억3천만달러라고 한다.
호주역사상 최고의 제작비라고 하니 그 스케일은 가히 짐작하고도 남음이 있다.

사실 오스트레일리아가 관심을 받는 이유는 리콜키드먼 때문이라고 할 수 있다. 거기다가 휴잭맨까지...
하지만 그 둘만 있었다면 너무나 뻔한 로맨스영화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것이다.
여기에 호주의 토착민과, 그 토착민과 백인과의 사이에서 나온 혼혈아가 녹아들면서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펼쳐지게 된 것이다.
한마디로 호주의 역사가 가미된 것이다.

리콜키드먼과 휴잭맨의 로맨스는 너무나 뻔한 흐름이었다. 전형적인 로맨스...
여기에 토착민과 백인과의 사이에서 출생한, 이른바 '잃어버린세대'라 불리우는 계층이었던 아이가 나온다.
그 아이를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하지만 영화의 홍보가 리콜키드먼과 휴잭맨에 맞추어지다보니 이 호주 토착민 아이에 대한 이야기가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
사실은 영화에서 굉장히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말이다...
영화는 12월 11일에 개봉한다.
앞으로 영화를 보게되는 분들에게 권하고 싶다.
리콜키드먼과 휴잭맨에 시선을 집중하지 말고 이 아이에 집중하기를!
그러면 이 영화가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다.
오스트레일리아는 단순한 로맨스영화가 아니다!

영화 런닝타임이 3시간에 가깝기 때문에 지루한 감이 없지는 않다.
이야기가 끝날것 같다가도 다시 전개된다.
물론 마지막에는 나쁜놈(^^)이 죽으면서 끝난다.
역시 영화는 나쁜놈이 죽어야만 끝나나보다. (공존하면서 살수는 없는건가?)
악간 지루한 감이 있었지만(물론 3시간동안 앉아 있으려니 허리도 아프고.. 기타등등) 오랜만에 만나본 스케일이 큰 대작이었던 것 같다.
12월 11일 오스트레일리아! 로맨스영화추천한다.
돈이 아깝지는 않을 것이다.
그리고 영화의 백미는 바로 광활한 호주의 자연이다.
영화비만 내고 떠나는 재미있는 호주여행!!!
물론 필자는 영화비도 안내고 시사회에 다녀오긴 했지만...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rr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대되네요. 서사시란 왠지...

    잘보고 갑니다. 계속 좋은 리뷰 부탁드립니다.

    2008.11.29 19:2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너무 기대하지는 말고 보세요~
      솔직히 니콜키드먼과 휴잭맨의 로맨스는 정말로 진부하기 그지 없습니다.
      제가 이야기 한데로 호주의 자연풍광과 호주 토착민에 초점을 맞춘다면 더 재미있는 영화관람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

      2008.11.30 10:05 신고


엑스티비 웹하드서비스를 오픈하였습니다.

He's Story 2007.12.26 19:45 Posted by 깜냥 윤상진





현재 엑스티비(www.extv.co.kr)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는데, 웹하드 형태의 서비스를 추가로 오픈하였습니다.
이것도 똑같은 엑스티비입니다.
이름만 똑같고 URL이 약간 다른데요~ www.extv.kr 입니다.
한번씩 들어오셔서 구경하세요~
영화, 애니 등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으며, 재미있는 콘텐츠도 많습니다.
한번 구경 오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영화관들이 멀티플렉스로 발전하면서 한 영화관에 가면 거의 모든 상영작들을 만나볼 수 있는 시대가 되었다.
요즘 젊은이들의 데이트 문화를 보면 영화관에 빼놓을 수 없을 것이다.
필자도 연예시절에 영화관에 엄청나게 갔었다.
마땅히 할게 없을 때 시간도 때우고 재미있는 영화도 볼 수 있기 때문에 인기 데이트 코스가 된 것이다.
그런데 얼마전부터 영화관련 사업이 변하고 있다는 것을 감지할 수 있다.
영화관람료를 올려야 한다는 둥, 이통사, 카드사의 영화할인서비스를 없앤다는 둥...
한마디로 배가 부르기 시작한 것이다.
외국에서 영화를 수입해올때 일본에서 300달러오 들여온다면 우리나라는 1000달러에 들여온다고 한다.
그만큼 비싸게 사와도 들여오기만 하면 대박이 나지 않더라도 큰 수익이 나기 때문일 것이다.
외국 제작사입장에서는 한국은 돈줄인 것이다.
이제는 대한민국 국민들도 영화관에 가는 것 말고 다른 놀이문화를 개발해야 될 때라고 생각한다.
영화관을 찾는 사람들이 줄어들어야 영화관 들도 정신차라고 고객 중심의 서비스에 신경쓸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영화안보고 다른거 뭘 할수가 있지?
바로 머리에 떠오르는게 없다.
그게 대한민국의 문제인 듯 하다.
연인들이 놀 수 있는 놀이 문화들이 많아졌으면 하는 작은 바램이 있다.
영화를 대체할 만한 문화사업을 기획한다면 대박을 터트릴 수 있을 텐데...
요즘 난 No Brain이 된 듯한 느낌이다.
문제만 인식하고 솔루션을 제시하지 못하다니... ㅠㅠ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