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TV에서 빼놓지 않고 보고 있는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K팝스타다.


가수를 꿈꾸는 가수 지망생들의 소름돋는 라이브를 감상하기 위해서다.


이번 시즌 4에서는 정승환, 박윤하가 내 마음을 사로 잡았다.


정말 이들이 앨범을 내면 반드시 음원을 사서 듣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그런데 이러한 라이브 뿐만 아니라 양현석, 박진영, 유희열 세명의 심사위원의 심사평이 재미있어서 자꾸 보게 되는 것 같다.


인정하기는 싫치만 정말 그렇다.


이들의 심사평이 너무 재미있다. 물론 오버스러운 것도 많이 있다. 그런데 그러한 오버스러움이 재미를 배가시킨다.


K팝스타가 예능이기 때문에 어쩌면 심사위원들의 촌철살인 심사평이 꼭 필요한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요즘 3명의 심사위원에 대한 나의 선호 기준이 많이 달라지고 있다.


처음에는 단연 양현석을 좋아했다. 박진영은 자신의 세계에 모든 사람들을 짜맞추려 하지만 양현석은 개성을 강조하고 그 개성을 살리게끔 지원해 주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양현석보다는 박진영에게 더 후한 점수를 주고 싶다. 정말 박진영이 이야기하는 음악적 지식들이 처음에는 잘 몰랐었는데 자꾸 자꾸 듣다 보니 음악에 대한 상식이 늘어가는 나를 발견하게 된다.


무엇보다 박진영은 훨씬 객관적으로 심사를 한다. 자신의 심사 기준이 명확한 것이다. 그 심사 기준에서 벗어나면 혹평이 따라오는 것이다.


하지만 양현석은 이런 심사 기준이 모호하기 때문에 그때 그때에 따라 호불호가 엇갈린다. 특히 소속사 대항전에서는 YG에서 트레이닝한 참가자를 너무 편애하는 모습이 보여지기도 했다.


YG가 아닌 참가자에게는 칭찬을 해주는 듯 했지만 꼭 나중에 단점을 하나씩 지적함으로써 점수를 깍을 여지를 주었다. 반면 YG 참가자는 못했어도 칭찬을 해주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다.


음악에 무지한 일반인들 입장에서 처음에는 양현석처럼 참가자들을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준 사람에게 호감이 갔지만 이제는 음악적 수준이 높아지다 보니 박진영의 심사평에 공감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것이다.


물론 이건 내 주관적인 판단이기는 하겠지만 박진영에 대한 대중들의 평가는 이제 달라져야 한다고 본다. 분명 박진영 본인도 우리나라 대중 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천재 뮤지션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양현석의 심사평은 무의미하게 들린다. 요즘 유행하는 말처럼 정말 "의미 없다"


내가 볼때 박진영의 깊은 음악 지식에서 나오는 심사평을 통해 대한민국 시청자들의 음악 수준이 올라간 건 분명해 보인다. 


전문적으로 음악을 배우지도 못했고 트레이닝도 받지 못한 우리 같은 일반인들은 알레야 알 길이 없는 전문 음악 기획사의 프로듀서가 지적하는 말 한마디 한마디가 우리의 음악 수준을 끌어 올리고 있는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K팝스타 세미파이널에서 결국 백아연양이 탈락했다.

 

이제 파이널은 이하이와 박지민이 맞붙게 되었다.

 

사실 나 개인적으로는 이하이를 가장 좋아한다.

 

노래를 잘 부르는 것도 좋지만 매력적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세미파이널에서 미쓰A와 함께 보여줬던 댄스는 정말 너무 귀여웠다.

 

그런데 내가 이하이를 응원했건 하지 않았건 간에 심사위원들의 백아연양에 대한 혹평은 문제가 있다고 본다.

 

모든 심사위원들이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고 빅뱅의 하루하루와 비슷한 편곡을 들고 나왔다고 평했는데...

 

하지만 오디션 무대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을지 몰라도 분명 수준 높은 무대를 보여줬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오로지 오늘 단 한번의 무대를 보고 평가를 해야만 한다.

 

항상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다. 이는 기성 가수들도 마찬가지다.

 

시작하기 전부터 백아연양을 떨어뜨리기로 결정이라도 한것처럼 모든 심사위원들이 백아연양을 몰아붙였는데, 보는 내가 민망했다. 그럴거면 편곡 과정에서 왜 조언을 하지 않았단 말인가?

 

파이널 무대는 모든 사람들이 원하던 바로 그 무대가 펼쳐지게 되었다. 나또한 이하이와 박지민의 파이널을 기대했다.

 

하지만 백아연양을 이런 식으로 떨어뜨리는 것은 방법이 옳치 못했다. 몇개월 동안 함께 고생한 나이 어린 가수 지망생을 이렇게 떠나보내는 것은 아니었다. 그리고 오늘의 무대를 이런 식으로 새롭지 못했다며 평가절하해서는 안되었다.

 

물론 K팝스타가 끝은 아니다. 분명 백아연양은 솔로든, 그룹이든 간에 반드시 가요계에 데뷔할 수 있을 것이다.

 

오늘은 이하이와 박지민이 더 잘했을지 몰라도 스타성은 백아연양이 더 많을 지도 모른다.

 

어차피 승부는 이제 부터다. 부디 모두가 잘 성장해 우리나라 가요계를 이끌어 갔으면 좋겠다.

 

백아연양! 오늘은 아쉬운 마음에 눈물을 흘리지만 그 땀과 노력을 기억하겠습니다. 부디 보다 좋은 모습으로 TV에서 볼 수 있게 되기를 바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그네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그렇게 느꼈던게 아니었군요..어제만큼은 다분히 편파적인 느낌이었죠..

    2012.04.23 05:3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보는 저도 씁쓸했는데 당사자는 얼마나 마음이 아팠을지... 그래도 점수는 높게 준거 보면 뭔가 프로그램 시작하기 전에 뭔가 이야기가 오고 갔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2012.04.24 16:50 신고
  2. 한정희  수정/삭제  댓글쓰기

    윤도현 서 있던 장소도 온통 박지민 카드로 뒤덮인 곳이었고, over the rainbow와 똑같이 불렀던, 그것도 실수 여기저기, 박지민에겐 눈물로 동정표까지 얹어주고... 너무 심하더라.

    2012.04.25 23:04 신고
  3. 한정희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놓고 백아연은 지난주와 똑같이 불렀다고 혹평하고, 이거 완전히 박지민을 내정자로 해놓았다는 느낌 밖에 안들었습니다.

    2012.04.25 23:07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5)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8)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