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이 새롭게 선보인 그래프 검색에 대해 반응이 뜨겁다. 세계적으로 가장 막강한 소셜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는 페이스북이기에 그 파장은 더욱 클 것으로 보인다. <플랫폼이란 무엇인가? : 구글처럼 개방하고 페이스북처럼 공유하라> 책에서도 밝혔듯이 소셜 검색은 앞으로 검색 시장에서 큰 힘을 발휘하게 될 것이다.

 

소셜 검색이 왜 중요한지는 <플랫폼이란 무엇인가? : 구글처럼 개방하고 페이스북처럼 공유하라> 책에서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새롭게 선보인 페이스북의 검색 서비스는 기존 인터넷 웹검색과 달리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로 연결된 다양한 정보를 찾아준다. 기존 웹검색은 사용자가 검색어를 입력하면 그에 적합한 웹사이트를 이용해 결과를 보여줬다.

 

이에 비해 ‘그래프서치’는 페이스북에서 공유한 인물과 장소, 사진, 관심사 등 각종 콘텐츠의 검색 결과를 찾아준다. 페이스북 가입자 10억 명과 그들이 만들어낸 2400억 건의 사진, 1조 건의 연결 정보를 기반으로 검색이 이뤄지는 것이다.

 

세계 최대 SNS 페이스북이 검색시장에 본격 진출하면서 검색시장에 일대 지각변동을 일으킬 것으로 전망된다.

 

과연 페이스북의 그래프 검색은 어떤 파장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과연 구글의 검색 시장 점유율을 얼마만큼이나 뺏어올 수 있을까?

 

물론 아직은 시기상조다. 검색 포탈 사이트의 검색 결과가 상업적으로 치닫고 있기 때문에 그에 대한 보완재로써 페이스북 그래프 검색을 이용할 수는 있겠지만 페이스북 그래프 검색을 메인으로 이용하지는 않을 것이다.

 

즉 페이스북 그래프 검색은 검색 엔진의 보완재는 될 수 있을지는 몰라도 대체재로써 까지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하지만 친구들의 생각을 알아볼 수 있다는 것은 분명 신뢰를 높여줄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 페이스북은 사생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자기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친구들이 나의 데이터를 검색할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소름끼치는 일이다. 페이스북이 폐쇄적인 공간이고 친구 관계에 있는 사람들에게만 공개된다고 해도 온라인 상에서 만난 사람이 대부분이라면 분명 유쾌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그리고 한가지 더.. 불편한 진실이기는 하지만 과연 친구들의 생각이 궁금한 사람들이 얼마나 많을지도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한다. 물론 친구들의 생각을 알면 좋겠지만 그게 항상 좋으리라는 법은 없기 때문이다. 우리는 은연중에 친구들의 생각이 궁금하다고 생각할 수 있을지 몰라도 사실은 우리가 믿고 싶은 것을 믿고 싶어하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의 그래프 검색은 아직 갈 길이 멀다. 해결해야될 문제들도 많다. 그리고 친구들의 생각이 얼마나 중요한지도 사실 아직까지는 감이 잘 오지 않는다. 분명 좋은 시도임에는 틀림없다. 하지만 페이스북 그래프 검색이 세상을 바꿀 지도 모른다고 호들갑떨면서 볼 일은 아닌 것 같다.

 

차분히 그들이 만들어가는 소셜 검색의 세계를 지켜보도록 하자!

 

 

 

페이스북 그래프 서치: http://www.facebook.com/about/graphsearch

 

 

댓글을 달아 주세요


네이트 시맨틱 검색은 어떻게 된 것일까?

He's Column/IT 2012.10.18 09:23 Posted by 깜냥 윤상진





3~4년 전 즈음에 시맨틱웹이 적용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기획했던 경험도 있다. 그래서 시맨틱 웹에 대해서는 일천한 지식이기는 하지만 아주 조금의 지식이 있기는 하다. 그 즈음에 시맨틱웹 열풍이 불기도 했었으니 나는 항상 IT 트렌드의 중심에 있었음이 분명하다. ^^;

 

21세기북스에서 미래 비즈니스 키워드 1편으로 출간된 <소셜 웹 사용설명서(깜냥 윤상진 지음)>에서도 시맨틱 웹과 시맨틱 검색에 대해 비중있게 소개했었다.

 

이 시기에 발빠르게 시맨틱 검색을 도입한 포탈이 있었으니 바로 네이트다. 2009년 9월, 네이트는 시맨틱 검색을 도입했다. 시맨틱 검색 적용과 함께 대대적인 홍보를 했음은 두말할 필요도 없다.

 

시맨틱 검색은 사용자의 검색 의도와 질문의 의미를 검색 엔진이 스스로 파악하여 카테고리화 된 정보를 제공해 주는 검색 서비스다.

 

물론 이론적으로 그렇다는 이야기다.

 

시맨틱 검색은 검색 결과를 문장의 의미별로 분류하고 각각의 분류 항목별로 추천 즉답을 제시함으로써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제공해 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검색어로 사용자가 찾고자 하는 정보를 추론하여 찾아주는 것이다.

 

하지만 3년여가 지난 지금, 네이트의 시맨틱 검색은 어떻게 되었을까?

 

네이트에서 플랫폼 비즈니스에 대해서 다룬 책인 <플랫폼이란 무엇인가>를 검색한 화면이다.

(http://search.nate.com/search/all.html?thr=sbus&q=%C7%C3%B7%A7%C6%FB%C0%CC%B6%F5+%B9%AB%BE%F9%C0%CE%B0%A1)

 

 

밑으로 더 내려볼 필요도 없다. 네이버 통합검색과 거의 똑같다고 보면 된다. 어떤 연유에서 시맨틱 검색을 버렸는지는 모르겠지만 역시나 시맨틱 검색은 여전히 어려운 숙제로 남았음이 분명하다.

 

일개 검색엔진이 세상의 모든 웹 페이지 하나하나의 의미를 분석해 낸다는 것이 보통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검색엔진이 사람 정도의 지능을 갖게 된다면 가능한 일이겠지만 아직도 인공지능은 먼 미래의 일임이 분명하다.

 

결국 당장에는 시맨틱 검색의 세상이 되지는 않을 것이다. 사람들의 관계망을 이용한 소셜 검색이 대세가 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그렇다고 해서 시맨틱 검색의 미래가 어두운 것만은 아니다. 분명히 차세대 검색은 시맨틱 검색이 될 것이다. 단지 시간의 문제일 뿐이다. 지금 이시간에도 시맨틱 검색을 연구하고 있는 수많은 연구원들이 있다.

 

언젠가는 시맨틱 검색의 세상이 되겠지! 하지만 당분간은 잊고 지내도 괜찮을 듯 하다. 물론 미래의 웹을 지배하고자 한다면 시맨틱 검색에 관심을 갖어야 겠지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구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빨리 그런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하하하 블로그 검색해서 글 찾는 것도 처음에 좋은 품질의 블로그 글을 못 찾으면 한참 뒤에 까지 넘어가야 하니 힘들어요. ^^

    2012.10.22 03:01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아직은 먼 이야기입니다. 물론 지금도 구현이 되어 있기는 하지만 정확도는 많이 떨어지죠~ 어찌 기계가 변화무쌍한 인간의 마음을 헤아릴 수 있겠습니까? ㅎㅎ

      2012.10.22 11:34 신고







네이버에서 소셜앱스(http://appstore.naver.com)를 출시 했다.
앱스토어라 보면 되고 블로그, 카페, 미투데이 등에 앱을 설치하고 방문자, 회원 등과 플래시 게임 등을 즐길 수 있는 컨셉이다.

소셜앱은 네이버가 제공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블로그, 카페, 미투데이에 설치할 수 있는 웹 애플리케이션을 통칭하는 개념이다.
이번에 오픈한 소셜앱에는 게임, 커뮤니케이션, 라이프 등 4개 색션에 47개의 앱이 들어있다.

이 중에는 중독성 있는 플래시 게임은 물론 트위터 등 타 SNS와의 연동을 돕는 앱, eBook 이용 앱, 운세 및 심리진단 관련 앱 등도 담겨 있다.
이용자는 누구나 소셜앱스 페이지에 들어가서 자신이 원하는 어플리케이션을 자신의 블로그나, 가입한 카페, 혹은 자신의 미투데이 페이지에 설치할 수 있다.
또 앱 설치 시 블로그 이웃 또는 카페 멤버, 미투데이 친구에게 앱 초대도 할 수 있어 커뮤니티 활성화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네이버 포탈전략 이사 '이람'이라는 분이 한 말이 가관이다.

"네이버에서도 소셜을 하반기 전략 화두로 잡고 있는 만큼 향후 약 2천200만개의 블로그, 약 600만개의 카페, 200만 여 개의 미투데이 등에서 더욱 풍성한 SNS 활동이 일어나기를 기대한다"며 "네이버의 소셜플랫폼을 통해 개발사는 사업기회와 수익을 모색하고 이용자는 웹에서의 활동을 더욱 풍성하게 즐길 수 있는 선순환구조가 마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소셜전략을 발표한답시고 자사 서비스들 간의 연계만 생각하고 있으니.. 정말 네이버스러운 소셜전략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적어도 소셜전략을 발표할려면 전세계의 수많은 블로거들이 참여하도록 하고 다른 SNS와의 연계까지도 생각을 해야지, 이건 뭐 네이버 서비스들간의 연계만 생각하고 있다는 건가?
적어도 다음은 '소셜검색'을 내놓으면서 페이스북 등의 다른 SNS와의 연계를 언급했었다.

물론 내부적으로 충분히 이런 부분을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네이버에 계시는 분들, 다 똑똑한 분들이니...
그렇다고 한다면 그런 부분까지도 기사에 어필을 했어야지~
이런 기사만 보면 정말 네이버는 더이상 안되겠구나~ 이런 생각이 든다.

네이버야! 아직도 너희가 뭘 잘못했는지 잘 모르겠지???


(참조글: http://it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518143&g_menu=02030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꼴통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에 더이상 무엇인가를 더 기대한다는게 무리죠~ 개이버라는 말이 그냥 있는게 아닙니다~ ㅎㅎ

    2010.10.06 13:00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네.. 에휴... 그래도 좀더 기대해봐야죠~ Lock-in만을 생각하는 네이버가 이제는 좀 달라졌으면 합니다. 그렇게 만들어지겠죠~

      2010.10.08 10:25 신고
  2. 미리암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털의 순위는 이제 좀 바뀌어야 합니다. 모두다 내꺼다 하는 그런 유치한 발상은 패러다임을 무시한 거라 생각합니다.

    2010.10.08 08:56 신고
  3. 엠코  수정/삭제  댓글쓰기

    몇 달 전에 공개한 네이버 워드라던가, 지금 화두인 이 소셜앱스라던가 하나같이 철저하게 네이버만을 위한 컨텐츠들이네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네이버는 폐쇄적이다'라고 어디선가 들은 말이 아리송하게 느껴졌는데 이제서야 수긍이 갑니다. 흐미..

    2010.10.15 11:2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네이버랜드를 너무 철옹성으로 만들려는 것 같은데... 그게 얼마나 갈 수 있을지... 그런데 과연 네이버의 1위는 언제쯤 무너질까요? 그날이 기다려집니다.

      2010.10.15 14:50 신고
  4. ㅎㅎ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이버는 모든 서비스의 전략은 웹사이트 페이지뷰 올리는 데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소셜앱스도 네이버 페이지뷰를 올리기 위해서 네이버 서비스 내의 카페나 블로그에서만 적용되는 것입니다.

    페이지뷰 올려서 뭐하냐고요? 네이버의 주요 매출은 광고수익입니다.
    페이지뷰가 많으면 많을 수록 더욱 많은 광고를 유치할 수 있고, 한해 매출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됩니다.

    광고 외에는 현재 뚜렷한 수익모델이 없는 상황에서 당연한 결과라 보여지네요.

    2011.01.20 17:52 신고







네이버에 이어 다음에서도 드디어 소셜을 접목하기 시작했다.
(네이버 소셜전략 관련 포스트: http://ggamnyang.com/854)

카페, 블로그 등의 최신글을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라이브 스토리'와 트위터, 요즘 등의 실시간 정보를 검색하는 '실시간 검색'이 있다.


여기에 국내외 대표적인 SNS 데이터와 이용자 관련 검색이 가능한 소셜검색을 국내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적용되는 소셜 웹검색은 다음의 마이크로블로그인 요즘, 트위터뿐 아니라 페이스북, 미투데이 등 SNS를 검색할 수 있다.
이용자 아이디를 검색하면 해당 이용자의 주요 관심 키워드, 비슷한 관심을 가진 이용자를 함께 추출해 보여준다.

아직까지 국내에서 페이스북 내의 콘텐츠를 검색해준 검색엔진은 없었던 것 같은데, 다음이 그 최초가 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도 그렇고, 다음도 그렇고 이제 소셜을 접목하지 않고는 버터낼 수 없을 정도로 이제 소셜은 우리 곁으로 다가와 있다.

이와 같이 소셜이 대세인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
[소셜 웹 사용설명서]를 읽게 된다면 소셜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패션&뷰티넷  수정/삭제  댓글쓰기

    패션&뷰티넷에 있는 블로그에 있는 제품중에 저희회사 제품이 있는데
    지우고싶은데 연락을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서 여기로 올림니다.

    답변좀 주십시요
    wookk2816@hanmail.net

    2010.10.04 13:48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ㅎㅎ 그것은 해당 블로그에 가셔서 하셔야 합니다. 저는 블로그와이드라고 하는 블로그메타사이트를 운영하고 있을 뿐입니다.

      2010.10.05 18:22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0)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3)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