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s Column/Web2.0

구글에서 파일타입별로 검색할 수 있는 방법을 알고 있나요?

by 깜냥 윤상진 2007. 8. 25.
아무래도 구글의 장점은 인터넷에 널리 퍼져 있는 자료들을 순식간에 검색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네이버, 엠파스 등의 토종 검색엔진의 장점은 카페, 블로그, 지식인 등의 DB를 활용하여 유저가 원하는 해답을 즉시 찾을 수 있다. 즉 지식인에서 검색을 해보면 우리가 궁금했던 점들이 이미 지식인에서 질문되어져 있고, 이미 답변이 이루어진 경우가 허다하기 때문이다. 또한 카페, 블로그 등을 통해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하거나 묻고 답한 내용들이 제공되어 지기 때문에 궁금한 것을 쉽게 찾을 수 있다.

그렇다면 구글은?
구글은 즉시 해답을 찾기 보다는 여러가지 팩터(사실)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것 같다. 논문에 필요한 자료를 수집하기를 원한다면 구글이 훨씬 좋은 자료를 검색해 준다는 이야기!
검색되어진 내용을 유저가 다시 재편집하고 가공하여 결과를 도출해 내야 한다.

바쁜 대한민국 네티즌에게는 물론 네이버가 더 낫지 않을까? ^^

구글은 전세계의 웹페이지를 검색하는데 정말 탁월한 능력을 발휘한다.
얼마전에 알게된 구글의 기능인데, 정말 멋진 기능이었다.
인터넷에 퍼져 있는 자료중 특정 파일타입의 자료만 검색하는 기능이다.

구글 검색창에 '검색어 filetype:ppt' 라고 입력하면 된다. (''은 제외하고 입력하는거 아시죠? ^^)
사업계획서 filetype:ppt --> 이렇게 입력하면 파워포인트로 작성하여 웹페이지에 링크되어 있는 사업계획서가 쫘악 뜬다.
물론 filetype에 hwp, doc, zip 등으로 파일의 확장자를 바꿔서 검색하게 되면 해당 확장자로 작성된 파일만 검색할 수 있다.
그런데 문제는 대외비로 보이는 사업계획서들이 엄청 많다는 이야기이다.

구글은 대외비로 보이는 문서들도 검색을 한다. 회원끼리 주고 받는 쪽지도 검색해서 검색결과로 제공하는 구글인데 이런 부분까지 배려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런 부분은 웹사이트 관리자들의 몫인것 같다. 파일 용량이 큰 자료일 경우, 자료가 필요한 사람에게 제공하기 위하여 웹페이지에 링크하여 다운받도록 URL을 제공하는 경우가 있다. 물론 일반 유저들은 모르는 URL일 것이다.
이런 행태는 지극히 위험하다.
구글은 이런 URL까지도 찾아내서 검색결과로 제공하기 때문이다.
아무리 웹2.0의 기본정신이 개방, 공유이긴 하지만 대외비 문서까지 인터넷에 공유되어서는 곤란하지 않은가?

여러분의 소중한 정보가 구글을 통해서 유출되고 있다. 얼마전에 주민등록번호가 입력된 회원명부를 구글에서 간단히 찾아낼 수 있어서 논란이 된 적이 있다.

다시 한번 여러분의 웹사이트를 점검하고 정보가 유출될 수 있는 루트를 차단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나와 같이 자료수집에 목마른, 특히 파워포인트로 작성된 사업계획서(?) 수집에 목마른 사람에게 파일타입으로만 검색할 수 있는 구글의 기능은 정말 유용한 기능이다.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