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s Column/IT

구글플레이스토어 결제수수료를 15%로 인하한다고 하는데..

by 깜냥 윤상진 2021. 3. 16.

구글이 플레이스토어 결제 수수료를 15%로 인하한다고 한다.

 

연간 매출 100만달러 미만인 한국 앱 개발사에 대해 수수료를 15%로 낮추기로 했다는 것이다.

 

100만달러까지만 15%를 부과한다는 것이니,

100만달러 이상 매출분에 대해서는 종전처럼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

 

구글 플레이스토어의 인앱결제(IAP) 수수료에 대한 논쟁은 계속해서 있어 왔다.

 

앱 개발사, 특히 게임 앱의 경우에는 결제수수료에 대한 압박이 클 수밖에 없다.

 

인앱 결제수수료가 적용되는 경우는 게임 아이템이나 디지털 콘텐츠 결제만 해당된다.

 

쇼핑몰과 같은 현물 거래에서는 인앱 결제를 하지 않아도 된다.

 

구글이 인앱 결제수수료로 30%를 가져간다고 해도 그걸 구글이 전부 다 가져가지는 않는다.

 

상당히 많은 부분을 통신사에서 가져간다.

 

사실 구글 플레이스토어는 플랫폼으로써의 역할을 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수익이 많지 않을 것이다.

 

구글도 나름의 고충이 있다.

 

서버 운영비도 들어가야 하고 모니터링하는 직원들 인건비 등등..

 

구글도 가만히 앉아서 거져 먹는 구조는 아니라는 이야기다.

 

사실 100만달러 미만에 대해 수수료를 15%로 인하한 것은 엄청난 혜택이다.

 

100만달러 이상 매출을 일으킬 수 있는 앱은 게임 앱이나 디지털콘텐츠 제공 앱이기 때문에 거의 대기업이 운영하는 앱일 것이다.

 

상당수의 중소기업 유료 앱들은 결제수수료 인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다만,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설치한 앱의 경우에는 구글 인앱 결제수단을 의무적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것에 대해 반론의 여지가 있을 수밖에 없다.

 

하지만 생각해 보면 어디까지나 구글이 제공하는 플랫폼을 이용하는 것 아닌가?

 

플랫폼을 이용하면 당연시 이용료를 내야 하는 것이다.

 

이용료가 너무 과하게 책정되어 있을 수도 있겠지만 다른 결제 수단을 쓸 수 있게 해달라고 하는 것은 너무 욕심이 아닐까 싶다.

 

결제 방식 강요 금지를 법제화해달라는 요구는 너무 과한 것이다. 구글도 먹고 살아야 하지 않겠는가?

 

어찌되었건 결제수수료를 15%로 인하한 것은 구글 입장에서나 대한민국 입장에서나 환영할 만한 일이다.

 

제도가 시행되게 되면 구글은 인앱 결제에 대한 명분을 가져가게 되고, 결제수수료 인하의 혜택을 모든 앱이 누릴 수 있게 되기 때문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