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He's Column/Social

소셜에티켓을 지키는 성숙한 소셜 문화 형성이 필요한 시점!

by 깜냥 윤상진 2011. 9. 15.

이제 페이스북(www.facebook.com) 대한민국 회원 400만 시대에 접어들었다.

(2011년 9월 15일, 소셜베이커스 캡쳐화면)

이미 지난 3월에 400만을 넘겼다가 갑자기 회원이 급감하면서 이대로 페이스북 거품이 꺼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아닌 걱정을 했었지만 다시 회원수가 늘어나면서 400만명을 돌파한 것이다.
당초 전문가들이 내다봤던 수치보다는 적은 수치이지만 400만명을 넘어서면서 대한민국에서도 큰 힘을 발휘하는 사이트로 성장하였다.

이렇듯 트위터,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미디어가 급성장하면서 이제 대한민국 국민들도 소셜에티켓에 대해 관심을 갖어야 할 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뭐... 소셜에티켓이라 하여 거창한 것은 아니다.

소셜에티켓이란 소셜미디어 상에서 다른 사람의 의견을 경청하고 생각의 다름을 인정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누가 옳고 누가 그른가의 문제가 아니라 사람마다 생각이나 관점이 다름을 인정한다면 소셜미디어 상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발생하지 않치 않을까?

사람마다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소셜에티켓은 이렇다'라고 정의내리기는 쉽지 않다. 하지만 보편적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행동은 몇가지가 있는 듯 하다.

무엇보다 다른 사람의 의견은 듣지 않고 일방적으로 자신의 이야기만 하는 회원들은 소셜미디어 상에서 배척 당하기 십상이다. 특히 페이스북의 경우 그룹마다 주제가 분명히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제와 전혀 무관한 홍보글을 올리는 걸 보면 저절로 눈살이 찌푸려진다. 또한 동일한 내용으로 지속적으로 홍보 트윗을 날리는 회원 또한 마찬가지다. 과연 이렇게 해서 홍보효과가 있을지도 의문이고 노력이 가상하긴 하지만 분명 소셜에티켓이 부족한 행동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등의 소셜미디어 회원이 급속하게 늘어나면서 그 이용 목적 또한 다양해지고 있다. 친교를 목적으로 하기도 하고 홍보나 마케팅 수단으로 이용하기도 한다. 그러다보니 서로가 생각하는 에티켓 또한 다를 수밖에 없다. 하지만 명백한 한가지가 있다면 바로 다른 소셜미디어 친구들에 대한 배려이다. 짧은 글을 하나 올릴 때도 친구들을 먼저 생각한다면 소셜에티켓은 자연스럽게 지켜지지 않을까 생각해 본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