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가장 유용하게 활용하는 앱을 뽑으라면 단연 네이버 지도 앱이다. 업체 미팅이 잦은 나는 네이버 지도 앱에 의존해 미팅 장소를 찾아간다. 약도를 프린트해서 찾아다니던 때를 생각해 보면 세상 참 좋아졌다는 것을 실감한다.

 

그런데 네이버 지도 앱을 사용하다 보면 불편한 점이 하나 있다. 너무 자주, 획기적으로 앱의 UI가 변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렇다보니 수시로 업그레이드된 UI에 적응해야 한다. 앱 사용법을 익혀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기능 업그레이드를 하다 보면 UI도 변하는게 맞을 수 있다. 그래도 너무 자주 바뀐다.

 

너무 획기적으로 자주 변하는 네이버 지도 앱 UI, 기능 업그레이드도 좋지만 익숙한 것이 좋을 수도 있다!

 

기본적인 UI의 형태 변화는 최소화하면서 기능 업그레이드를 하면 어떨까? 많은 사용자들이 불편해 하지 않고 네이버 지도 앱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이런게 UX가 아닐까 한다. 사업자들이 저지르는 큰 실수중 하나가 바로 이런 부분이다. 기능 업그레이드와 함께 보다 좋은 UI를 구현하기 위해 노력하지만 정작 기존 사용자들은 바뀐 UI에 적응하느라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는 사실을 간과하는 듯 하다.

 

기능 업그레이드도 좋지만 너무 잦은 UI이 획기적 변경은 기존 사용자들의 혼란을 야기할 수 있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페이스북, 구글플러스 등의 소셜미디어를 활용하다 보면 가끔 내가 상식적으로 생각하고 있는 UX(User eXperience)를 뛰어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예를 들면.. 글을 쓰거나 사진을 올리는 등의 작업을 진행하다보면 의례히 저장 버턴을 찾아서 클릭하게 된다.
몇년전만 해도 이게 당연한 UX였다.

그런데 요즘은 저장버튼을 아무리 찾아봐도 찾을 수가 없는 곳이 많다.
작업 도중에 이미 저장되고 있는 것이다.
아니면 엔터키를 치는 것만으로도 글을 올릴 수 있는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사실 인터넷을 오랫동안 사용해본 사용자라면 저장버튼을 찾아서 클릭해야 뭔가 개운한 느낌이 드는게 당연할 것이다.
왜냐하면 한참 글을 쓰다가 저장버튼을 안눌러서 써 놓은 글을 모두 날려버린 경험이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게 아니라면 저장버튼을 눌렀는데도 오류로 인하여 글이 저장되지 않고 사라져 버린 경험이 있을 것이다.
물론 나 또한 그런 경험이 많다.
그러다보니 저장버튼을 항상 찾게 되고 그걸 못찾으면 항상 불안해 한다.

어찌보면 기존의 UX를 뛰어 넘고 있다.
그렇다면 의문이 든다.
UX라는게 이미 많은 사람들이 경험을 통해 익숙한 UI를 구현하는 것인데, 기술이 발달했다고 그 UX를 무시하고 새로운 UI를 구현하는 것이 과연 맞는 일일까? 하는 의문...

결론을 이야기하자면 사용자의 경험에 맞는 UI를 내놓는 것도 중요하지만 기술의 혁신으로 인하여 과거에는 필요했으나 지금은 필요없는 기능이나 절차(프로세스)가 있다면 과감히 새로운 시도를 해야 한다.

그리고 사용자는 어느 정도 불편함이 있더라도 이를 감수하고 적응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지금은 새로운 시도이지만 결국에는 모든 웹사이트로 그러한 기술이 전파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러한 기술의 혁신 속도가 너무나 빨라지고 있다.

스마트 소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는 왜이렇게 배워야 할 것도 많고 적응해야 할 것도 많은 것일까?
스마트하게 살아가기 힘든 세상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구름쟁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지막 말이 공감가네요. 일종의 진화일까요? 적응 하지 못하면 도태 된다.라는...

    2011.07.12 15:53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그냥 잊고 살아도 살긴 살겠죠~ 그런데 정말 한순간 뒤쳐지기 시작하면 따라잡기 힘든 세상인 듯 합니다. ^^

      2011.07.22 12:01 신고
  2. 정연광  수정/삭제  댓글쓰기

    익숙해질만하면 새로운 것에 적응해야 하는 것... 정말 고역입니다.

    2011.07.14 13:38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ㅎㅎ 맞습니다. 정말 고역이죠~ 그런데 세상은 점점 더 편하게 살기 위해서 이렇게 진화하고 있으니 참 아이러니 합니다. ^^

      2011.07.22 12:01 신고







얼마전 아주 황당한 일을 당했다.
다현이 젓병과 물병을 씻는 도중 전병 뚜껑이 물병에 끼는 일이 생긴 것이다.



너무 꽉 끼어서 아무리 해도 빠지지가 않는 것이다.
이일을 어쩐다...
우선 포기하고 하루 정도 지난 이후에 빼보니 다행히 빠지긴 했다.
뚜껑과 물병 사이에 있던 물기가 증발하면서 빠진 것 같긴 한데...

뚜껑이 물병 사이에 끼어서 안 빠진 사건...
단순히 생각하면 그냥 넘길 일이긴 하지만 곰곰히 생각해보면 제품 제작 단계에서 부터 이런 일들을 사전에 예상하고 대처할 수는 없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이런 것이 UX디자인이다. UX(User eXperience)라고 해서 별게 아니다.
소비자 입장에서 이것저것 써보고 경험해서 나온 것들을 제품에 반영하는 것이다.
보다 더 소비자 지향적으로 제품을 만들어야 한다는 이야기!

젓병이든, 물병이든...
아기용품을 제조하는 회사에서 타사 제품들도 같이 써보고 한다면 이렇게 끼이는 제품은 만들지 않을 것이다.
물병의 입구를 조금 작게, 혹은 조금 크게 만든다면 이와 같은 일은 벌어지지 않았을 지도 모른다.

자사 제품만 써보는 것이 아니라 타사 제품도 써봐야 이런 경험을 얻을 수 있을 듯~
즉, 이제 UX도 한걸음 더 진화해야 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자사 제품이야 얼마든지 사용할 수 있겠지만 이제는 타사 제품도 같이 써가면서... 이용자가 실제 생활하듯 제품을 써봐야 한다는 의미이다.
그래야만 젓병 뚜껑이 물병에 끼는.. 이와 같은 불편한 일이 일어나지 않을 것이다.

기업은 이제 제품만 만들면 팔리는 시대가 아니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소비자와 눈높이를 맞추고 그들이 원하는 것을 알아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UX도 그런 노력의 한가지 방법일 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다현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엄마들이 많이쓰는 콤비빨개컵이랑 피죤젓병 뚜껑이 저렇게 끼었네요.. 유아용품을 만들때 좀더 세심한 배려가 필요할거 같아요..

    2010.06.24 11:56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