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으로 안타깝다. 대한민국이 어쩌다가 이렇게 되었을까?

 

어렸을 때는 전라도와 경상도로 나뉘어서 싸우더니 이제는 좌파와 우파로 나뉘어 싸우고 있다. 도대체 왜 싸워야 하는지도 모르면서 싸우고 있다. 지역감정, 좌파우파.. 뭔가 이상하지 않은가?

 

왜 일까? 이유를 모르겠는가? 아주 간단하다. 정치권이 국민들 통치하기 쉽게 하기 위해 국민들을 양분하고 있는 것이다. 진보든 보수든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모두 한결 같다. 그런데 갑자기 진보는 좌파가 되었고 보수는 애국자가 되었다.

 

이렇게 둘로 나눠 놓고 싸움을 붙인다. 정치하는 사람들은 한쪽을 종북이라 부르면서 탄압하기 시작한다. 그러면 이쪽에서도 맞불을 놓고 그렇게 치고 박고 싸우다 보면 나라는 점점 망가지기 시작하고 정권을 잡고 있는 쪽에서는 통치하기가 쉬워진다.

 

이러한 프레임을 가장 잘 이용하는 사람들이 바로 변희재와 같은 사람이다.

 

변희재라는 사람이 수컷닷컴을 키워서 애국 우파 커뮤니티로 키우겠다고 한다. 지금 들어가 봐라. 이런 조잡스러운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이 과연 애국을 논할 가치가 있단 말인가? 다들 야시시한 사진들 올려놓고 잡스럽게 수다떨고 있는 것을 보고 있노라면 분노가 치민다.

 

그리고 이게 뭐라고 트래픽이 폭주하고 있단 말인가? 물론 이렇게 관심을 두는 것 자체가 시간 낭비요 정력낭비다. 진짜 이 소중한 시간에 이런 글을 쓰고 있다는게 아깝다. 변희재측에서는 언론이나 블로거들에게 이러한 관심을 받기 위해 일부러 과장되게 선전하고 있는 것이겠지만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서 글을 쓰고 있다.

 

대한민국 국민들은 이제 깨어날 때도 되지 않았나? 언제까지 정치판의 장난질에 놀아날 것인가? 지금 우리가 살아가면서 좌파니 우파니 하면서 싸우기나 하나? 진심으로 바란다. 제발 이제는 정치판이 만들어 놓은 프레임에 갖혀 있지 말고 우리 자신이 주인이 되어 판단하고 결정해 나가야 한다. 

 

그래야 우리가 잘 살 수 있는 세상이 열리게 된다. 결단코 그러하리라 믿는다. 우리는 지금 좌파와 우파로 나뉘어 있는 세상에 살고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의 생각, 가치관이 모두 다른 다원성의 세계에 살고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김동길이 6·25에 맞추어 막말을 쏟아냈다.
김동길 교수라는 존칭도 이제 의미가 없을 것 같다.
전직 대통령보고 자살해야 하는거 아니냐고 막말을 하는 인사를 우리는 국가원로라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더욱 놀라운 것은 동아일보의 기사에 달린 댓글들입니다.


http://www.donga.com/fbin/output?n=200906250443&top20=1

언제부터 진보가 좌파, 좌빨이 되었는지 모르겠지만, 보수주의자들이 모여 있는 동아일보에서 이런 댓글들이 달리는 것도 그리 놀라운 일은 아닌 것 같군요... 휴...
김동길 교수의 글을 보면 이명박정부가 좌빨때문에 이명박정부가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다는 망발을 하고 있습니다.
정말 기가찹니다.
과연 이명박은 대통령을 하면서 얼마나 해먹을까요?
4대강 살리기 사업을 해서 얼마나 많은 돈을 챙길까요?

아... 정말 대한민국은 어디로 가고 있는 걸까요?


김동길 교수의 글 전문.

6·25에 나는 통곡합니다

59년 전 오늘은 일요일이었습니다. 종로 YMCA 강당에서 그 날 오후 함석헌 선생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강연이 끝나고 작은 방에 선생님을 모시고 그 날 새벽부터 점점 커져가는 대포 소리를 들으며 몇이 모여 앉아 우울한 표정으로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아무래도 일이 심상치 않을 것 같아. 느낌이 좀 다른데"하시며 선생님은 긴 수염을 쓰다듬으셨습니다.

소련군 철수를 구실로 북의 김일성은 남한에 주둔하고 있는 미군의 철수를 강력하게 요구하였고 미국정부는 북의 요청을 물리치고 계속 남한에 미군을 주둔시킬 이유도 없었고 의사도 없었던지 곧 철수가 결정되고 당시 무치오 주한 미 대사는 "미군이 철수해도 인민군의 남침은 없을 것"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북은 전쟁 준비가 완료된 상태였고 남의 국군은 북침은커녕 자기 방어의 능력도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대한민국 방위의 허를 찔러 인민군은 38선 전역에서 남침을 감행하였고 서울은 3일 만에 인민군 수중에 들어가고 말았습니다.

이제 와서 "남침"을 "북침"이라 하는 것은 우스꽝스러운 이야기일 뿐 아니라, 그것은 동족상잔의 비극의 책임을 몽땅 남쪽에 뒤집어씌우려는 흉악한 음모가 아닐 수 없습니다. 그런 거짓된 주장에 동조하는 미국 교수도 있고 한국 교수도 있습니다. 미국 학생도 있고 한국 학생도 있습니다. 그러나 나는 압니다. 그것이 얼마나 거짓된 주장인가를. 만일 맥카더 장군이 이끄는 유엔군의 인천상륙이 없었다면 오늘의 대한민국은 사라져버리고, 한반도에는 오직 김일성·김정일이 독재하는 조선민주주의 인민공화국만이 존재하였을 것입니다.

그리고 대한민국은 초대 대통령 이승만 박사로 끝이 났을 것이고,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김영삼은 대통령 꿈도 꿔보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러나 그들이 대통령의 자리를 지키고 있을 때만 해도 대한민국의 국가안보는 흔들림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김대중이 자민련과 연합, 15대 대선에 후보로 나와 유세 중, 이런 한 마디를 던지게 됨으로 이 나라의 안보가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여러분, 내가 김종필 총재와 손을 잡았으니 나의 사상·이념의 검증은 끝난 것 아닙니까." 이 한 마디가 결국 국민을 속이고 조국의 안보를 위기로 몰고 갔습니다.

김대중은 이 나라의 초대 중앙정보부장과 손을 잡게 되었으므로 국민은 안심하고 그에게 표를 던져 주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대통령이 되고난 뒤의 그의 처신과 행보는 그의 "사상과 이념의 검증"이 끝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검증이 끝나지 않은 그의 "사상과 이념"을 바탕으로 행동을 개시한 것입니다. 그는 취임 직 후 대구에 가서 신현확 씨를 비롯한 대구·경북의 유지 30여명을 조찬에 초대하고 그 자리에서 "박정희 대통령은 이 민족에게 자존심을 심어준 위대한 지도자였습니다"라고 한 마디 던졌는데 그 한 마디가 진실이 아님을 나는 직감할 수 있었습니다.

박정희가 하는 일은 건건사사 반대만 하던 사람이, 한 마디 사과도 없이, 어떻게 그런 말을 감히 할 수가 있습니까. 무슨 "흉계"를 꾸미고 있구나, 나는 확실하게 느낄 수 있었습니다. 아니나 다를까. 그는 곧 현대의 정주영 회장을 시켜 도합 1천 한 마리의 소를 트럭에 실어 무상으로 북한에 가져다주었습니다. 거짓된 남북 화해의 서곡이었습니다. 북의 김정일을 따뜻한 햇볕으로 감싸겠다는 이른바 "햇볕정책"이 선포되고 김대중은 어마어마한 액수의 달러를 가지고 북을 방문하여 김정일을 껴안고 대한민국의 분해공작에 착수했다 하여도 과언은 아닙니다. 남파된 간첩은 마음대로 남한 땅에 드나들고 모든 직장의 노조들은 각자의 생활향상을 위해 투쟁하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진로를 바로 잡겠다고 일어나니 국가의 존립이 위태롭게 되었습니다.

남한에서 북으로 간 달러가 북의 핵무기 개발을 도운 것이라면 그 돈을 가져다 준 사람은 마땅히 뒷산에 올라가 투신자살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2007년 민중의 민주적 역량으로 정권교체의 숙원을 달성했지만 이 "간첩들의 천국"에서 이명박 정권은 속수무책, 수수방관하고 있다는 비난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을 그리고 더 나아가 한반도를 자유민주주의의 꽃동산으로 가꾸고자 많은 젊음이 목숨을 바쳤습니다. 그런 대한민국이 오늘 어쩌다 이 꼴이 되었습니까.

국립묘지에 줄줄이 말 못하고 누워 있는 젊은 혼들 앞에 오늘 무릎 꿇고 통곡합니다. 평화공존을 부르짖으며 스스로 진보 개혁세력이라고 우쭐거리던 자들이 오늘의 조국을 이렇게 한심하게 만들었습니다. 다만 통곡하고 싶은 심정일 뿐입니다. 호국의 영령들 앞에 경건한 마음으로 고개를 숙입니다. 대한민국을 지켜주소서. 이 난국을 타개하고 한반도의 역사적 사명을 다하게 하소서. 하늘이 맡겨주신 그 사명 - "태평양시대의 주역"이 되게 하소서.

김동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ludensk  수정/삭제  댓글쓰기

    CJD동네는 가시지 말라고 저번에도 말씀드렸는데ㅠㅠ

    2009.06.27 01:3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저도 가고 싶지 않은데 네이버 메인에 떠 있길레 클릭해봤더니 악의 구렁텅이로 빠지더군요... ㅠㅠ
      정말 이제는 클릭하기 전에 어느 신문사인지 먼저 확인하고 클릭해야 겠어요~

      2009.07.03 19:11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5)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8)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