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범을 떠나 보내며...

He's Column/Life 2012.05.26 23:00 Posted by 깜냥 윤상진





바람의 아들 이종범이 은퇴식을 마치고 선수 생활을 마감했다.

 

어쩌면 나의 야구 사랑은 이종범이 일본으로 떠나면서 끝났는지도 모른다.

 

이종범이 사라진 이후 야구 자체에 관심이 없었다.

 

물론 직장 생활에 찌들어 있었기 때문이었을 수도 있지만 그만큼 이종범이 없는 야구는 재미가 없었다.

 

아직도 가끔 기억이 난다.

 

해태 타이거즈가 삼성과 맞붙은 코리안시리즈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다가 이종범이 살아나가 도루를 연거푸 성공시키면서 내야진을 흔들고 분위기를 끌어 올리던 그 장면!!!

 

야구가 기록의 스포츠라고는 하지만 이종범에게는 기록이외에 그 무엇인가가 있었다.

 

바로 열정, 투지였다.

 

이종범의 플레이는 사람들을 흥분시켰고, 그가 있는 한 야구는 승패를 떠나 재미있었다.

 

그랬던 그가 그라운드를 떠난다...

 

좀 더 멋지게 보내줘야 하는데... ㅠㅠ

 

하지만 이게 끝이 아니라는 것을 알기에 맘 편히 보내주고자 한다.

 

멋진 지도자가 되어 그라운드에 복귀하기를 손꼽아 기다리겠다.

 

 

나의 멋진 영웅! 이종범! 당신으로 인하여 젊은 날 야구의 참맛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동안 너무 감사했고 보다 멋진 모습으로 우리 앞에 나타나 주세요!

당신의 팬으로써 영원히 응원하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내 나이 서른여섯... 한참 일할 나이다.
작은 기업에서는 팀장 정도.. 큰 기업에서는 대리나 과정 정도의 직함을 갖고 있을 나이다.

그런데 문득 이런 생각이 든다.
내 나이 마흔다섯이 되면 무엇을 하고 있을까?

사실 요즘 같은 시대에 나이 마흔다섯이 되어서도 직장에서 버텨낼 수 있을지 의문이다.
아니, 일반 직장인이라면 거의 불가능한 일이다.

사십대 중반만 되면 한직으로 내몰리거나 연봉이 삭감되면서 퇴직을 강요당한다.
슬프다.
하지만 이게 현실이다.

내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아닐 것 같은가?
오늘 회사 돌아가는 것을 유심히 보기 바란다.
거의 똑같다.
왜냐하면 회사는 이윤을 남겨야 하니까...

나이 많고, 일은 안하고, 연봉은 많은 직원을 누가 더이상 데리고 싶겠는가?
회사는 항상 비용절감을 고민하고 있다.
그들의 눈에는 가장 먼저 제거해야할 대상이 바로 나이 마흔다섯을 넘긴 직원이다.

이건 어쩔 수 없는 현실이다.
내가 사장이라도 똑같을 것이다.
아주 간단한 경제논리이다.

누구는 마흔다섯에 총리가 되었지만, 대부분의 직장인에게 나이 마흔다섯은 일종의 마지노선이다.
회사에서 임원으로 올라서느냐, 아니면 퇴직하느냐...
물론 회사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마흔다섯이라는 나이는 회사도, 나 자신도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는 나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
아주 특출난 능력을 갖고 있어서 회사에서 버텨내거나, 나이 마흔이 되기 전에 독립해야 한다.
그래야만 아름답게 은퇴할 수 있다.

시간은 정말 빠르다.
2010년도 벌써 8월... 3분의 2가 지나가고 있다.
그야말로 눈깜짝할 사이에...

나는 지금 무엇을 준비하고 있는가, 제대로 가고 있는가 곰곰히 생각해봐야할 시점이다.
시간이 많지 않다.
이제는 무언가를 실행해야할 시점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올레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이 더 먹기 전에 무언가 자기만 할 수 있는 특화된 일을 찾아야 합니다.
    그걸 위해 열심히 능력을 개발해야겠죠~
    물론 그 능력을 바탕으로 사업도 할 수 있고요...
    깜냥님 말씀처럼 45세 이후까지 직장생활하기는 너무 어려운 세상입니다.

    2010.08.10 10:08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중소기업에서 45세는 진짜 마지노선인 것 같습니다.
      대기업은 그래도 조금 덜하긴 하겠지만...
      아무튼 무언가를 준비해야 하는 시기인것 만은 분명해 보입니다.

      2010.08.12 11:31 신고
  2. 두마디V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이 너무 맘에 들어서 댓글 남깁니다.
    아직 45세가 되기엔 시간이 있으니.. 늦기전에 어서 어서 준비해야겠죠??
    그런데 자꾸 자꾸 나태해집니다.

    새로운 나만의 무언가를 찾기는 솔직히 버겁지만.
    최소한 세상에 잉여인이 되지 않도록은 열심히 노력하려구요~~^-^

    2010.08.10 13:48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저는 블로그를 열심히 하는 이유중에 하나가 이런 부분도 있습니다.
      잘 키워놓은 블로그가 제 남은 여생을 책임져 주지 않을까요? ㅎㅎㅎ
      농담입니다. ^^;

      2010.08.12 11:32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4)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7)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