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지 못할 일이다. 요리를 해본 사람들은 공감할 것이다. 요리를 하기로 마음 먹게 되면 우선 검색을 하게 된다. "냉이 쑥 국"을 끌여 먹고 싶다면 해당 키워드를 검색을 해본다. 수많은 블로그에서 요리법을 소개하고 있다. 웹2.0 시대를 거치면서 이제는 자신의 정보를 공유하는데 거리낌이 없다. 맘 내키는데로 하나 찍어서 클릭해 본다. 음식 사진이 괜찮아 보이면 별다른 의심없이 오늘의 요리 레시피로 당첨!

 

정말 웃지 못할 일이다. 자! 이제부터 어느 듣보잡 블로그에서 소개하는데로 요리를 하기 시작한다. 결국 음식 맛은 그 레시피에 달려 있게 된다. 특히나 스마트폰, 태블릿PC 사용이 늘어 나면서 이제는 레시피를 끼고 요리하는 일이 다반사가 되었다. 요리책도 이제는 많이 보지 않는 다는 이야기!

 

이렇게 되다 보니 요리, 음식에 대한 자신만의 스타일이 사라지게 된다. 어느 순간 우리는 레시피 없으면 아무 요리도 못하는 세대가 되었다. 게다가 어떤 레시피를 보고 하느냐에 따라 음식맛은 수시로 변할 수밖에 없는 웃지 못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

 

이게 우리의 현실인가? 그런데 실제로 대다수의 젊은 주부들이 이런식으로 요리를 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데 요리에 대한 자신만의 스타일이 생기게 되면 어떨까? 사실 요리를 잘하는 것은 아니지만 음식 재료, 양념의 속성을 이해하게 된다면 레시피에 의존하지 않고도 자신만의 요리를 만들어 나갈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렇게 되기까지는 시간이 오래 걸릴 수밖에 없다. 결국 젊은 사람들은 이러한 시행착오를 거치지 않고 손쉬운 레시피에 의존하는 것이다.

 

음식을 망칠까 두려워 이런 저런 시도를 해보지 못하고, 결국은 레시피가 하라는 데로 할 수밖에 없다. 공감하는가?

 

결국 음식 만드는 것 하나에서도 우리는 편리해진, 너무나 친숙해져 버린 스마트 기기의 폐해를 확인해 볼 수 있다. 그리고 천편일률적으로 획일화되어 가고 있는 음식 맛에 대해 '이거 이래도 되나?'라는 의심을 해볼 필요가 있다. 아주 간단하게는 레시피에서 벗어나 냉장고에 있는 갖가지 재료들을 섞어보면 어떨까? 약간은 다른 맛을 낼 수 있지 않을까?

 

조금 돌아가더라도.. 몇번의 실패를 하더라도.. 자신만의 고유한 맛을 찾아보는 건 어떨까 한다.

 

오늘 왠지.. 아련하게 어머니의 손맛이 그리워진다. 손가는 대로 대충 만들어 주시는 어머니의 손맛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새로 신규사업팀 직원이 들어와서 회사에서 회식을 하였습니다.
보통은 삼겹살인데...
본부장님께서 오랜만에 커플로 함 모이자고해서... 와이프도 같이 왔죠~ ^^
근데 와이프가 패밀리레스토랑 아니면 안간다고 해서.. 회사 앞에 있는 빕스로 가게 되었습니다.

회사에서 회식으로 빕스에 가보기는 처음인듯~
근데 어차피 최소 소고기는 먹으러 가야 하는거구~ 빕스나 소고기 꽃등심이나 비슷하지 않나요? ㅎㅎㅎ

오랜만에 드디어 빕스에 왔습니다.
메뉴판을 보니 5월 7일에 새로 나온 메뉴가 있더라구요~
바로 얌스톤그릴스테이크!

직원에게 물어보니 100% 냉장육을 300℃로 달궈진 얌 스톤(천연 돌판) 위에 담아내는 '얌스톤그릴 스테이크'는 뜨거운 얌 스톤이 육즙을 보존해주고, 스테이크가 가장 맛있는 온도인 70℃를 유지시켜줘 최상의 맛의 스테이크를 선사한다고 이야기해주더군요~ ^^

새로 나오기도 했고 해서 함 시켜봤습니다~
저기 위에 사진처럼 나오던데요~
진짜 뜨겁더라구요~ ㅎㅎㅎ (300도인지는 모르겠고...)

어찌 보면 조금 특이한 요리인거 같아요~
직원 이야기가 레어에서 웰던까지 자기가 원하는 취향에 맞게 고기를 익혀서 먹을 수 있는게 장점이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고기를 잘게 썰어서 레어 한번, 미디움 한번, 웰던 한번으로 나눠서 옆에 직원들에게 나눠 줬죠~ ^^
다들 흡족해하던데요~

거기다가 오늘의 하이라이트!
바로 연어구이!!! ㅎㅎㅎ
이 300도가 넘는 불판에다가 빕스의 자랑 셀러드바에서 가져온 연어를 구워먹는 재미!!!
정말 장난 아닙니다.
저는 오히려 연어구이가 더 재미있고 맛있더라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어 보이나요?
지금 봐도 먹음직스럽네요~ ㅎㅎㅎ
집에 와서 검색을 좀 해보니 얌스톤그릴스테이크(http://www.ivips.co.kr/new/enjoy_vips/event_01_view.html?idx=333&kind=hot)가 빕스에서 꽤나 미는 메뉴인가봐요~
광고 동영상도 있던데요~

여자를 유혹하는 것은 남자가 아니다?
ㅎㅎㅎ
혹시 작업중인가요?
그렇다면 여자분과 함께 빕스에 가서 얌스톤그릴스테이크를 시켜주세요!
그냥 넘어올걸요~
울 와이프는 마포 꽃등심에 넘어 왔는데~ ㅎㅎㅎ
이런 대단한 메뉴! 역시 빕스입니다. 진짜로 빕스~ 패밀리레스토랑 추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