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핑턴포스트는 5만명 이상의 블로거들이 참여하여 만드는 인터넷 언론이다. 2008년 미 대선 온라인 토론회를 사상 최초로 이끌어 내면서 단숨에 주류 언론으로 발돋움하였다. 이후 거침없는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찰스 영국 황태자,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 세계적 석학 노엄 촘스키, 마이클 무어 감독 등 세계 유명인들과 각계 전문가 등 5만여명이 블로거로 참여하고 있으며, 자체 취재망을 통해 깊이 있는 뉴스와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허핑턴포스트는 뉴스를 수집하고 편집해서 보여주는 뉴스 큐레이션, 혹은 소셜 뉴스 서비스라고 흔히 알고 있다. 하지만 주류 언론의 반열에 올라선 이후에는 자체 기자들을 통해 심도 있는 기사들을 만들어 내고 있다. 2012년에는 탐사보도로 퓰리처상까지 받았다고 하니 언론사로써의 역량이나 영향력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런 허핑턴포스트가 한국에 진출한다. 그것도 한겨레와 손을 잡고 말이다. 


그런데 뭔가 좀 아쉽다. 허핑턴포스트가 왜 한국에 진출해야만 했을까? 허핑턴포스트가 플랫폼을 제공하고 한겨레가 기사를 제공한다고 하는데, 그러면 제2의 한겨레가 되는 것 아닌가? 물론 블로거나 업계 전문가들이 필진으로 참여하여 다양한 기사를 제공하겠지만 굳이 허핑턴포스트를 통해서 제공할 이유가 있느냔 말이다.


허핑턴포스트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세계 각국에 다양한 한국 관련 정보를 전하겠다고는 하는데, 그렇다고 한다면 한겨레가 허핑턴포스트의 한국 특파원이 되겠다는 것인지 의구심이 든다.


허핑턴포스트가 세계적으로 영향력있는 언론임에는 분명한 사실이지만 시민이나 블로거들이 기자로 참여하는 언론은 한국에도 많다. 대표적으로 오마이뉴스, 위키트리, 그리고 누구에게나 오픈되어 있는 뉴스 플랫폼인 블로그와이드뉴스(www.blogwide.kr)가 있다. 이외에도 사실 수많은 시민 언론, 블로그 언론들이 있다.


그런데 한겨레가 굳이 허핑턴포스트에서 플랫폼을 제공받아 가면서까지 자사의 기사를 노출시키겠다고 하는 것인지 살짝 이해되지 않는 대목이다. 물론 한겨레가 허핑턴포스트를 등에 업고 글로벌 언론사로 거듭나기 위한 의도라면 두손 들고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국내 시장에서 오마이뉴스와 같은 시민 언론과 대결 구도를 형성한다면 제살 깎아 먹기식의 경쟁이 되지 않을까 심히 우려된다.


평소 동경하던 허핑턴포스트가 한국에 진출한다고 하니 만감이 교차한다. 기쁘기도 하지만 한국 언론 시장에 엄청난 후폭풍을 몰고 올 것이 뻔하기 때문에 걱정이 되기도 한다. 허핑턴에게 바라는 게 한가지 있다면 이런 게 아닐까 싶다. 그냥 전설로 남아주면 안되겠니?



덧1)

블로그와이드가 한국의 허핑턴포스트가 되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히며 출발했는데, 이제는 한국에 진짜 허핑턴포스트가 들어오니 이 목표는 내려놓아야 할 듯 합니다. ^^;

(블로그와이드 소개글: http://www.blogwide.kr/article/465)


덧2)

아래와 같은 문구가 당당히 걸려 있네요.. ㅎㅎ


블로그와이드는 모두에게 열려있는 뉴스 플랫폼입니다!

블로그와이드는 한국의 허핑턴포스트를 꿈꿉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뉴스 게릴라의 뉴스연대'를 표방하고 있는 오마이뉴스(www.ohmynews.com)에서 '소셜 웹? 그게 뭔데?'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왔습니다.
"모든 시민은 기자다" 라는 모토 아래 혁명적인 인터넷 신문을 만들고 있는 오마이뉴스에 직접 방문하여 강연을 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벅차오르더군요~ ^^

강연관련 오마이뉴스 기사 바로가기(동영상 포함)


특히 '소셜 웹 사용설명서(윤상진 지음, 21세기북스 펴냄)'을 내고 출판사에서 마련해준 최초의 강연이어서 감회가 남달랐습니다.
사실 책을 내고 '소셜 웹과 비즈니스 패러다임 변화'라는 주제로 여러차례 강연을 했습니다.
그동안은 강연자료를 공개하지 않았는데 오늘에서야 공개 합니다.
여러분이 '소셜'을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해 봅니다.

소셜 웹과 비즈니스 패러다임 변화
View more presentations from 상진 윤.
(슬라이드쉐어 바로가기: http://www.slideshare.net/yoonddi/ss-7302561)

강연 동영상도 편집되는데로 올려주기로 했습니다.
우선은 한양대학교에서 진행했던 소셜미디어 세미나 강연 동영상을 함께 보시면 될 듯 합니다.
(http://ggamnyang.com/977)
짐작하셨겠지만 내용은 비슷합니다.

오마이뉴스에서 강연 사진도 보내줬습니다.
역시 사진기자분들이 찍은 사진이라 확실히 다른 포스가 느껴집니다. ㅎㅎ
다음에 강연이 있을 때 프로필 사진으로 잘 써먹을 수 있을 듯 합니다. *^^*

(출처: 오마이뉴스 권우성)
이렇게 올려놓고 보니 얼굴에 살이 많이 붙었군요...
피부도 안좋아 보이구요...
흠... 운동을 시작해야겠습니다. ㅎㅎ

사실 강연날 몸 상태가 그리 좋지는 않았습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해 강연을 하였고, 오신 모든 분들이 '소셜', '소셜 웹', '소셜미디어'의 개념을 이해하고 돌아가셨으리라 생각합니다.
부디 저와 함께 했던 두시간이 많은 도움이 되었기를 희망해 봅니다.

그럼 앞으로도 많은 세미나, 컨퍼런스를 통해 찾아뵙도록 하겠습니다!!!
우리 모두 힘을 다해 앞으로 나아갑시다!!!
정상에서 만납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권익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세요! 역시, 프로의 손길인가요. "누가 더 전문적인가가 아니라 누가 더 열정적인가.", "social 5C". 그렇군요. 기업에만 해당하는 얘기가 아닌 듯 합니다.~ 잘 배우고 갑니다.

    2011.03.18 15:11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강연자료와 함께 강연 동영상도 함께 보시면 더 이해가 쉬울 듯 합니다. 도움이 되었다니 감사합니다. ^^

      2011.03.19 07:45 신고
  2. 포카텔로 가비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 감사합니다.
    콘텐츠 생산 중심에서 사람중심, 유통, 추천, 소비하는 중심으로 바뀌었다 좋은 지적입니다. 이 소비는 기존의 것과는 다른 것으로 여겨지는데요,, 소셜 웹에서 소비의 개념을 재 정립해야 할 것 같기도 하네요.

    2011.03.19 03:13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네.. 저도 이 개념이 소셜 웹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통찰이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소비에 대한 개념도 앞으로 많은 논의가 있어야 겠지만 우선은 일방적인 소비가 아니라 소비하면서 좋은 콘텐츠는 소셜미디어의 친구들에게 추천해주는 형태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강의자료만 보면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으니 강의 동영상도 함께 봐주세요~ ^^ 감사합니다.

      2011.03.19 07:48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