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팝스타5가 재미없어진 이유

He's Column/Issue 2015.12.14 16:14 Posted by 깜냥 윤상진





K팝스타는 오래전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이다.

 

시즌1부터 거의 매 시즌을 즐겁게 보아왔다. 그런데 최근에 시작한 K팝스타 시즌5를 보면서 이렇다할 재미를 못느끼고 있다.

 

지난 시즌만 해도 정승환, 박윤하를 좋아했었고 꼭 챙겨보던 프로그램이다. 사실 시즌마다 좋아하는 참가자가 생기고 응원하는 맛에 계속 챙겨보게 되었던 것 같다.

 

그런데 이번 시즌은 이렇다할 응원할 참가자가 없다. 왜 그럴까?

 

아무래도 획일화된 심사기준이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것 같다.

 

특히 박진영의 심사기준이 절대적이다. 말하는 듯이 노래 부르고, 자기 목소리로 노래 부르고, 노래 가사에 심취해서 자기가 그 상황을 겪고 있는 듯이 불러야 감동이 온다는 둥 참으로 많은 이야기를 해왔다. 공기반 소리반은 차지하고라도 이러한 이야기를 시도때도 없이 해대다보니 이제는 참가자들에게 무언의 압력이 되고 있다.

 

다들 감정에 취하다 보니 너무 진지하고 재미가 없어졌다. 특히 가슴을 뻥 뚤을 것 같은 폭발적인 고음이 사라졌다.

 

고음 종결자의 종말이다. 사실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고음은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는 절대적인 조건이었지만 이상하게 K팝스타5에서는 이러한 고음이 천대받고 있다. 고음좀 낼려고 하면 얼굴 찡그리지 마라, 몸에 힘을 빼라고 하는 지적을 받으니 다들 고음을 내기 보다는 안전한 선곡을 하고 있다. 감정에 이입되어 감정에 취하는 그런 노래를 선곡하고 있는 것이다.

 

고음이 없는 오디션 프로그램은 맥이 빠지는 건 어쩔 수 없는 사실이다.

 

심사위원들의 취향도 한몫한다. 흑인 특유의 소울풀하고 재즈풍인 노래를 좋아하는 것도 박진영의 영향이 크다. 물론 지금 대세인 음악들이 이러한 음악이겠으나 오디션 참가자들의 범위를 너무 좁히지는 않는지 걱정이다. 특히 박진영은 참가자가 자기 노래 부르면 너무 황홀하게 처다본다. 과연 진짜 그렇게 잘 부르나?

 

특히 어린 여자애들을 왜 이렇게 좋아하니? 아무리 아저씨라도 이건 좀 아니다 싶은 발언을 하고 있다. 좀 자재해줬으면 좋겠다.

 

또한 매 시즌 K팝스타의 경연 프로그램이 전혀 변화가 없다는 것도 재미를 반감시키고 있다. 좀 더 색다른 경연 방식을 개발하면 좋겠다. 1차 오디션, 팀별 오디션, 랭킹 오디션, TOP10, 생방송 등등.. 이제는 변화를 좀 줘야 하지 않을까?

 

5번째 시즌을 맞이하면서 K팝스타가 좋아하는 취향이 이미 너무 극명해졌다. 그러다보니 다른 스타일의 참가자들은 거의 없는 것 같다. 심사위원들이 좋아할 만한 참가자들만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다. 또한 비슷비슷한 스타일로 점점 재미가 없어지고 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심사위원들은 자신들이 캐스팅해서 키울 사람을 찾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하겠지? 그런데 그렇게 키울 사람을 뽑을 려면 자체 오디션을 하면 되지 왜 공중파를 낭비하고 있나? 그리고 그동안 뽑아놓은 수많은 유망주들은 지금 뭐하고 있나?

 

K팝스타의 정체성에 대해서도 심각하게 고민해 봐야 할 대목이 아닌가 생각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ㄱㄱㄱ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밋고만

    2015.12.14 21:47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럼 시청하지 마쇼 갠적으로 박심사위원 좋아하지는 않지만 그사람은 이미 실력으로 인정된 사람으로 그정도 의견은 당연히 낼수있지 않을까요 글쓴 님께서는 그런 자격이 있으신지...

    2015.12.20 17:49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의견을 내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참가자들이 획일적으로 바뀌고 있으니 문제 제기를 한 것이지요.
      그리고 한 사람의 시청자로써 프로그램에 대해 쓴소리도 못하나요? ㅎㅎ

      2015.12.20 17:53 신고
  3. 이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루즈해진 느낌이에요. 포맷이 그대로이니 이제는 예상이 다 되기도 하고요..
    폭발적인 고음이 없다 보니 그냥저냥.. 이런 느낌이.. ㅋ

    2015.12.23 17:52 신고


U스타(UCC+스타)...21세기 문화코드?

He's Column/Web2.0 2007.06.12 17:28 Posted by 깜냥 윤상진





U스타(UCC+스타)가 온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UCC(이용자제작콘텐츠)를 통한 스타 마케팅과 UCC를 통한 스타 키우기가 연예 산업계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아예 UCC를 통해 공개 오디션을 진행, 신인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U스타가 표방하고 있는 21세기 문화코드가 앞으로 확산되고 확고히 자리잡을 수 있을 것인지 눈길을 끌고 있다.

슈퍼주니어 '김희철'의 미니홈피를 다시 볼 수 있을 까. 김희철은 지난 달 악플을 견디지 못하고 싸이월드내 미니홈피(www.cyworld.com/yuri9doo)를 닫았다. 지난 해 싸이월드에 개설된 연예인 미니홈피 가운데 가장 많은 1천665만6천68명의 방문객을 기록했지만, 지금은 없어진 상태.

그러나 어느정도 상처가 치유된다면, 한층 업그레이드된 김희철의 글과 사진, 동영상 등을 인터넷으로 볼 수 있을 지 모른다. 소속회사인 SM엔터테인먼트가 자회사인 SM온라인과 함께 이용자제작콘텐츠(UCC)기반의 스타커뮤니티 사이트인 '아이플(가칭)'을 준비하고 있기 때문이다.

7월중 선보일 아이플은 SM을 비롯한 제휴 기획사들의 공식스타 홈페이지와 스타검색, 글로벌 오디션, 스타와 팬이 함께하는 UCC 커뮤니티 등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텍스트 위주의 홈피를 '동영상' 등 멀티미디어 플랫폼으로 업그레이드하면서 동시에 스타들의 공식 홈페이지의 접근 통로, 즉 게이트웨이 역할도 톡톡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딱딱하고 상업적인 메시지보다 라이프스타일로 쉽게 다가오는 감성마케팅이 지금은 주목받고 있는 시대라 할 수 있다. 그래서 UCC와 스타의 결합은 수익모델로도 조금씩 자리잡아 가고 있는 상황이다.

◆아이플, 스타 커뮤니티 플랫폼


아이플을 기획하고 운영하는 SM온라인(대표 이규웅)은 2000년 동창회 사이트로 시작된 다모임이 SM엔터테인먼트에 인수되면서 이름이 바뀐 회사다. 다모임은 2000년 이후 총1천400만 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10~20대초반 회원이 전체의 78%.

다모임은 동영상 포털 아우라(www.aura.co.kr)와 엠엔캐스트(www.mncast.com), 멀티미디어 콘텐츠 스토리지 서비스인 리멤버(www.remember.co.kr)도 서비스 하고 있다.

아이플 역시 '초등학교 4학년~고등학교1학년'이 주고객층.

'슈퍼주니어' 팬이기도 한 중학교 2학년 딸을 두고 있는 이규웅 사장은 "다모임이나 아우라, 리멤버가 사라지는 게 아니다. 1인 미니홈피인 다모임을 멀티미디어 블로그로 업그레이드하면서 스타콘텐츠를 보강해 스타홈피, 스타검색, 스타UCC, 스타쇼핑, 노래방서비스 등 스타커뮤니티플랫폼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이플은 여름방학과 신학기를 겨낭해 진행되고 있다. 서비스가 제공되면 네티즌 팬들은 저작권에서 어느정도 자유롭게 다양한 UCC를 만들 수 있다. 소속사에서 공개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이용해 즐기면 된다.

당장은 '동방신기', '슈퍼주니어', '보아' 등 SM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예인들의 공식홈피가 중심이겠지만 도레미나 펜텀, IHQ 등 다른 기획사들과도 협의해 나갈 계획이다.

◆UCC 스타오디션 봇물

UCC는 스타가 되는 '등용문' 역할도 한다.

SM온라인은 'S.M. 스타만들기 UCC 콘테스트'로 인기몰이중이다.

SM엔터테인먼트와 전세계 스타 지망생을 대상으로 인터넷을 활용해 공개오디션을 하는데, 3월 26일이후 3천5백여명이 넘는 국내외 네티즌이 참여했다.

케이알라인(대표 남병수)이 지난 12월 오픈한 스타코리아(www.starkorea.com)는 스타에 기반한 동영상 오픈마켓을 지향한다.

무명의 네티즌이 스타가 되거나 인터넷 콘텐츠 거상(巨商)이 될 수 있도록 하자는 것. 그래서 오픈당시 '하지원'을 비롯해 '심은하', '송승헌', '원빈', '보아', '하하' 등의 햇병아리 시절 모습을 공개했다.

네티즌이 CF감독이 돼 친구들을 주연으로 등장시켜 무명인을 스타로 띄우거나 기성 CF를 새롭게 편집한 CF동영상을 선발하는 'CF동영상 공모전'을 열기도 했다.

국내 최대 UCC포털 판도라TV(www.pandora.tv)도 예외는 아니다. 판도라TV(대표 김경익)는 일반인에게 가수 데뷔의 기회를 주는 'YEPP(옙)뮤직 튜닝 어워드(http://show.pandora.tv/event/yepp)'를 6월 29일까지 진행한다.



기본적인 가이드 송을 다운받아 자신만의 스타일로 가사를 입히거나, 멜로디를 변형하거나, 장르를 바꿔 동영상 UCC로 만들면 된다.

2명을 선발해 가수로 데뷔할 기회를 준다.

'임정희'와 신인가수 'K.Will'을 배출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트레이닝을, 'GOD', '박지윤', '비' 등을 프로듀싱한 방시혁 프로듀서가 총괄 진행을 맡는다.

◆UCC+스타, 수익모델도 주목

"스타를 보고 들어와 인터넷 배경음악(BGM)이나 사진스킨 등 디지털아이템을 사고, 온라인 노래방도 이용한다."

인터넷 업계와 연예기획사, 금영이나 TJ미디어 등 노래방반주기 업체 등 관련업계가 주목하는 사업모델이다.

가수나 탤런트, 배우에 열광하는 청소년에게 스타 공식 홈페이지가 있는 인터넷사이트는 매력적이다. 한 곳에서 멀티미디어 홈피도 이용하고 스타홈페이지와 커뮤니티를 만들며, 스타의 코러스를 받아가며 노래도 부른다면?

이규웅 SM온라인 사장은 "참여와 공유, 개방의 웹2.0 시대에 콘텐츠 푸싱만으로는 돈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한 뒤 "스타로 시작된 콘텐츠가 네티즌의 참여로 재생산되고 확대되는 과정을 통해 음악산업의 생태계를 복원하고 한류를 지속적으로 발전시키는 방안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M은 종합연예기획사인 SM엔터테인먼트를 중심으로 온라인커뮤니티 회사 SM온라인, 영상노래방 반주기 회사 SM브라보, 영상사업체 SM픽쳐스 등을 두고 있다.

SM엔터테인먼트는 디지털 문화에 강한 남성 팬을 겨냥한 10대 아이돌 여성 그룹 '슈퍼걸즈'를, SM온라인은 스타커뮤니티 사이트 '아이플'을, SM브라보는 원음기반의 온오프라인 노래방 서비스를 준비중이다.

'U스타(UCC+스타)' 모델의 성공 가능성은 얼마나 될까?

UCC는 개개인의 열정에 기반한다는 점에서 스타에 대한 동경과 맞닿아 있다. 이것이 경쟁력이자 무기인 셈이다. 연예계 전반으로 확산되고 있는 U스타의 지향점이 궁극적으로 어디에 이를지 주목을 끌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사업자와 소비자는 서로 동상이몽~ ^^
내가 서비스를 만들면서 항상 생각한다.
난 소비자의 입장에서... 네티즌의 입장에서 서비스를 기획해야해! 라고...
하지만 말뿐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비스를 기획하다 보면 나도 모르게 타성에 젖고, 사업자에게 유리한 서비스만 만들게 되기 때문이다.
서비스를 기획하면서 항상 자문해야 한다.
소비자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있는가?
사업자의 무사안일한 생각만으로 만들어진 무수한 사이트들!! 결국은 도산으로 이어진다.
아무도 찾질 않는데 버텨낼 수는 없다.
하지만, 아무도 서비스를 시작하기 전에는 예견하지 못한다.
최근 동영상 붐을 타고 동영상으로 오디션을 보게 하자는 생각이 발전하여 동영상 오디션 사이트들이 생겨나고 있다.
필자도 전 회사에서 멀티미디어 오디션 사이트를 만들었었다.
난 재미있을 거라 생각했다.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거라 생각했다. 광고도 많이 했다.
하지만 실패했다. 참담했다.
그때 뼈져리게 느낀게 있다.
정말 철저한 기획, 타겟팅, 마케팅 필요하다는 것.
오디션 시장은 매우 좁다.
오디션을 보려 다니는 사람들은 여기저기... 오디션에 붙을 때까지 오디션을 보러다닌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있는것 같지만, 실상은 불과 몇명의 사람들만이 기웃거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다가 포기하겠지만...
난 오디션 사이트는 절대 클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것도 동영상은 더욱더!
새로운 서비스를 기획한다는 것은 너무 어려운 일인것 같다.
30대의 초반의 나이에... 이제는 세상에 작품을 하나 내놔야 할텐데...
하루하루가 아쉽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