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이 달라지고 있다. 플랫폼 본색을 여과없이 드러내면서 일대 파란을 일으키고 있기 때문이다.

 

카카오톡을 통해 서비스되고 있는 애니팡은 국민 게임이 되었으며, 최근에는 좀더 진화된 개념의 비즈니스 플랫폼 전략을 내놓고 있어 앞으로 모바일 플랫폼의 강자로 부상할 가능을 높이고 있다.

(관련기사: http://www.bloter.net/archives/134691)

 

특히 페이스북 페이지와 거의 유사한 개념의 카카오페이지도 내놓을 것으로 보여 기업들의 러시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기업들은 될 것 같다 싶으면 물불을 안가리고 덤벼드니까!

 

(카카오페이지 프로모션 영상 보기: http://youtu.be/FxkHloyQbkI)

 

카카오톡의 수익모델 부재에 대해 많은 분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냈었지만 나는 단 한번도 카카오톡의 수익모델에 대해 의심한 적이 없었다. 수많은 고객, 아니 충성도 높은 고객을 이미 확보한 카카오톡이기에 어떻게든 수익모델을 만들어 낼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이제 카카오톡은 그들을 중심으로 한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 깜냥 윤상진의 최근작인 <플랫폼이란 무엇인가? : 구글처럼 개방하고 페이스북처럼 공유하라>(한빛비즈, 2012.06)에서도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 플랫폼 비즈니스 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카카오톡도 이제 플랫폼으로 진화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선순환 구조의 생태계를 만들기 위해서는 플랫폼에서 제공하는 기본/필수 서비스 이외에도 서드파티를 통해 지속적으로 부가적인 서비스나 콘텐츠를 제공받아야 한다. 카카오톡이 플랫폼을 오픈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사실 카카오톡은 이미 수 천만 명의 고객 층을 확보하고 있기 때문에 공공재로써의 역할도 수행하고 있다. 공공재가 되었다는 것은 이미 플랫폼의 기능을 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게다가 통신사 위주의 모바일 시장에서 이룩한 성과라 더욱 값지다. 앞으로의 카카오톡 행보를 더욱 기대하게 되는 이유다.

 

카카오톡은 수익모델을 강화하면서 수익성 측면에서도 높은 성과를 내고 있다. 게다가 가까운 미래에 대한 청사진까지 제시하고 있다. 카카오톡이 자신을 중심으로 한 모바일 플랫폼 생태계를 만들어 낼 수 있을지 기대하고 지켜봐야 할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한민국의 블로거들이 구글 애드센스 광고를 게재하기 시작한 것이 언제쯤일까? 아마 2005년쯤에 시작하지 않았을까 짐작해본다. 2006년부터는 본격적인 애드센스 붐이 일어났었다.
필자도 깜냥닷컴을 2006년부터 시작했으니 그리 늦게 시작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그때는 티스토리가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하지 않고 있던 시점이었기 때문에 애드센스 광고를 운영한다는 것은 곧 설치형 블로그를 운영한다는 것이었다. 즉 테터툴즈나 워드프레스와 같은 공개형 블로그 프로그램을 서버에 설치하여 운영했던 것이다. 그때는 '애드센스 광고로 도메인비용과 호스팅비용 정도만 벌면 되지!' 하는 소박한 생각으로 애드센스 광고를 게재했던 기억이 난다.

사실 2006년 정도만 해도 애드센스 광고는 그리 널리 알려지지 않았었고 네티즌 대다수는 구글 애드센스가 광고라는 사실을 전혀 몰랐었다고 생각한다. 심지어 IT업계 종사자들도 구글 애드센스 광고를 처음 접하는 사람이 수두룩했었다. 특히 클릭당 광고비가 블로그 운영자에게 지급된다는 사실은 더욱더 몰랐을 것이다. 필자도 블로그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애드센스 광고를 알게된 것이지 블로그에 관심이 없었다면 지금까지도 애드센스가 뭔지도 모르고 살아왔을지 모른다.

하지만 2008년말 현재는 애드센스가 광고라는 것을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다. 특히 IT업계 종사자들의 거의 대부분은 애드센스가 광고라는 사실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다.

워낙 많은 책, 뉴스, 블로그에서 웹2.0형 광고로 애드센스를 소개하지 않았는가?

그러다보니 IT종사자를 주독자로 확보하고 있는 IT관련 블로그는 애드센스 수익면에서 저조할 수 밖에 없다. 광고인줄 알면서, 그리고 클릭당 광고비가 블로그 운영자에게 지급된다는것을 알면서 광고를 클릭할 네티즌은 그리 많치 않을 것이다. 솔직히 필자도 다른 블로그에 방문해서 애드센스 광고 클릭을 거의 하지 않는다. 그저 소통하고 있는 블로그에 방문해서 좋은 글을 읽으면 답례로 광고 하나 정도 클릭하는 수준? (애교로 넘어가주시길~ ^^)

연예, 미용, 성형, 여행쪽의 콘텐츠가 클릭율이 높다고 한다. 관련 콘텐츠를 하루에 10개씩 매일매일 포스팅 하시면 매월 대략 100달러에 근접한다고 한다. 그래서 이런 애드센스 수익을 노리고 스팸블로그들과 광고블로그들이 생겨나는 것이기도 하다. 사실은 불법적인 일인데 신문사에서 발행하는 뉴스를 블로그로 그대로 옮겨와서 발행하고 그것으로 수익을 내고 있는 블로그들이 허다하다. 굉장히 잘못된 형태의 블로깅이지만 그들이 블로깅을 하는 주목적이 애드센스 수익이라면 할말은 없다.

그렇다고 해서 필자가 깜냥닷컴의 주제를 연예나 성형쪽으로 바꾸겠다는 것은 아니다. 솔직히 지금도 도메인비용보다 조금더 벌고 있기는 하다. 깜냥닷컴을 티스토리로 옮겨서 이제는 호스팅비용도 들지 않고 트래픽제한 걱정도 하지 않기 때문에 애드센스를 통한 수익에는 크게 의미를 부여하지는 않는다.

단지 이글에서 이야기하고자 하는 부분은 '이제 광고도 정보가 되는 시대'라는 것이다. 이것이 광고라고 하더라도, 광고를 클릭하면 광고비가 블로그 운영자에게 지급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더라도.. 정말 유용한 광고이고 필요한 광고라면 과감하게 클릭하여 그 정보를 습득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구글 애드센스의 경우 포스팅된 글과 연관된 광고가 자동으로 게재된다. 어찌보면 좋은 글을 포스팅함으로써 관련 광고를 같이 보여주는 것이다. 블로그의 글을 보기위해 방문한 독자라면 분명 광고에도 관심이 있을 것이고, 그것은 어찌보면 광고도 정보가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제는 구글 애드센스가 광고이기 때문에 클릭 안하는 것이 아니라 정보를 습득하기 위해서 클릭한다는 의식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

이것이 인터넷생태계를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다.
이것을 통해서 정보의 생산과 유통, 소비가 조화롭게 연결되는 인터넷생태계의 선순환구조가 완성될 것이다.


PS. 광고클릭해달라고 굽신굽신 거리는 것은 아니니 그런 악플은 달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냥 노파심에서...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필라서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뜨끔합니다~ 필요한 광고가 보이더라도 되도록이면 광고는 클릭안하고 다니는데~ ㅎㅎㅎ
    서로서로가 공존하는 방법을 찾긴 해야 할텐데...
    그게 서로 광고 클릭해주기? ㅎㅎㅎ 그런 의미는 아니겠지만 좋은글 잘 보았습니다.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주네요~ 특히 인터넷생태계라는 말이 인상깊었습니다.

    2008.12.23 11:16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인터넷생태계의 선순환구조가 확립되어야만 합니다.
      그래야 정보를 생산하는 사람들이 존재의 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디까지나 제 의견입니다. ^^

      2008.12.24 09:05 신고
  2. 참깨군  수정/삭제  댓글쓰기

    상당히 공감 가는 내용입니다.
    그래서 저는 사이드 광고란 최상단이 공익광고인 미아찾기입니다. ^^

    이렇게 온김에 깜냥님을 위해 추천과 함께 광고 6개 클릭 하고 갑니다. ㅎㅎㅎ

    2008.12.23 19:13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ㅎㅎㅎ 6개씩이나...
      이런 선행(?)을 바라고 쓴글은 아니었는데...
      사이드 광고에 공익광고를 넣으셨다는 말이 마음에 와 닿습니다.
      저도 공익광고를 한번 올려볼까 고민해봐야겠습니다.
      다음 애드클릭스에 있겠죠?
      함 찾아보고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은 댓글 감사합니다.

      2008.12.24 09:07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