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후가 1억 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하고 있는 텀블러(tumblr.com)를 인수한다고 전격적으로 발표하면서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5월 20일, 야후 이사회가 텀블러를 11억 달러(약 1조 2000억 원)에 인수하는 방안을 승인했다고 보도했는데, 이는 야후의 인수합병 사상 최대 규모라고 한다.

 

그렇다면 텀블러(tumblr)는 어떤 서비스일까? 사용자들이 텍스트, 사진, 동영상, 링크 등을 자유롭게 게재하고 공유할 수 있고, 트위터처럼 다른 회원을 팔로우(follow)하여 최신 업데이트 콘텐츠를 받아볼 수도 있는 마이크로블로그 플랫폼이다. 어찌 보면 우리에게 친숙한 일반적인 블로그 서비스와 트위터의 중간 단계라 할 수 있다.

 

사실 우리가 별생각 없이 트위터를 마이크로블로그라 칭하고 있기는 하지만 트위터를 마이크로블로그로 분류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생각이다. 트위터는 단문 메시지 중심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혹은 넓은 의미에서 '소셜 미디어 서비스'라 부르는 것이 합당하다. 오히려 텀블러가 진정한 마이크로블로그의 자리에 어울리는 서비스라 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

 

 

텀블러는 2007년 처음 등장한 이후로 꾸준히 사랑받아 오고 있으며, 지난 3월 기준 회원 수는 1억 1,700만 명을 넘어섰다. 특히 스마트폰 접속자 수가 1,2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모바일에 취약한 야후로서는 구글, 페이스북에 대항할 천군만마를 얻게 되었다 평가할 수 있겠다.

 

하지만 구글의 등장 이후 쇠락의 길을 걷고 있는 야후가 과연 텀블러를 인수하여 반전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는 의문으로 남는다. 야후가 웹2.0을 대표하는 두 서비스였던 딜리셔스와 플리커를 인수한 이후 방치하여 그저 그런 서비스로 전락시켰던 전력이 있기 때문에 더욱 우려되기도 한다.

 

딜리셔스는 소셜 북마크, 태그, 폭소노미와 같은 신조어를 만들 정도로 전 세계 사람들의 지지를 받았던 북마크 공유 서비스로써 2005년 말 야후가 인수해 운영하다가 2011년에 유튜브 설립자인 채드 헐리와 스티브 첸이 만든 아보스(AVOS)에 매각되었다. 이러한 인수 과정을 거치면서 많은 회원 계정이 삭제되었으며, 제 딜리셔스 계정 또한 행방이 묘연한 상태이다.

 

 

플리커는 또 어떤가? 야후는 2005년 플리커를 인수한 이후 제대로 운영해오지 못했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세상은 빠르게 발전하는데 플리커는 몇 년 동안 변한 게 거의 없을 정도였다.

 

다행인 것은 야후가 플리커를 살리기 위해 다시 노력하기 시작했다는 점이다. 야후의 최고경영자(CEO) 마리사 메이어는 뉴욕에서 열린 미디어 행사에서 "우리는 플리커를 다시 멋지게 만들고 싶다"며 새롭게 단장한 플리커를 공개했다.

 

특히 플리커 이용자 모두에게 1TB의 무료 저장 공간을 제공한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총 53만 여장의 사진을 저장할 수 있는 용량이라고 한다.

 

 

구글, 야후와 같은 IT 공룡기업들의 인수합병 소식이 항상 반갑지만은 않다. 대기업에 인수되어 안정적으로 자금지원을 받아 더욱 성장하는 서비스가 있기도 하지만 반대급부로 상당수의 서비스가 방치되다가 유명무실화되어 폐쇄되기 일쑤이기 때문이다.

 

인수했다가 감당이 안 되어 원 창업자에게 훨씬 낮은 가격에 되판 예도 있다. 이베이가 그 주인공이다. 자신이 7천5백만 달러에 인수했던 스텀블어폰을 독립회사로 스핀오프 했다. 스텀블어폰 창업자와 벤처투자사가 합작하여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고 한다.

(관련기사: http://techcrunch.com/2009/04/13/ebay-unacquires-stumbleupon)

 

자유롭게 상상하고 빠르게 밀어붙이는 벤처 특유의 장점이 대기업에 들어가면서 거대한 시스템에 묻힐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인다. 더욱이 인수해 놓고 추가적인 투자를 게을리한다거나 제대로 운영하지 않고 내버려두는 경우가 다반사여서 많은 문제점을 노출하기도 한다. 성장 가능성이 있는 서비스를 경쟁사가 채가기 전에 미리 선점하기 위해 인수합병 하려는 의도도 다분하다.

 

물론 야후의 텀블러 인수에는 11억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돈이 걸려 있기 때문에 방치해두지는 않을 것이다. 특히 구글, 페이스북에게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고 있는 현재 상황을 타결할 실마리를 텀블러에서 찾으려 할 가능성이 높다.

 

1억 명 이상의 회원이 매일 쏟아 내놓는 수많은 콘텐츠를 야후 서비스와 유기적으로 접목할 수 있다면 분명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다. 텀블러가 웹2.0 서비스의 총아였던 딜리셔스, 플리커와 같은 전철을 밟지 않고 더욱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미국에서 가장 각광받고 있는 사이트는 트위터(www.twitter.com) 이다.
얼마전까지 페이스북(www.facebook.com)에 열광했던 전세계 사람들이 이제는 간단한 마이크로 블로그인 트위터에 열광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트위터의 인기가 페이스북을 앞지른 것은 아니다.
2008년 트위터의 성장율이 400%를 넘었다고 하니 조만간 페이스북을 앞지를 수 있지 않을까 전망하고 있다.

트위터는 매우 간단한 마이크로 블로그이다.
국내에서는 미투데이(http://me2day.net/)가 트위터를 벤치마킹하여 서비스하고 있다. 미투데이는 얼마전에 네이버에  인수되어 네이버식의 개조를 당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트위터는 현재 자신의 상황을 140자 이내로 표현하여 웹에 올리고 친구들과 간편하게 의사소통할 수 있는 SNS(Social Network Service)라고 할 수 있다.
특히 following 하고 있는 친구가 트위터에 글을 올리면 자신의 트위터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어서 친구의 현재 상태를 파악하는데 아주 좋은 커뮤니케이션 도구다.
또한 메신저와 같이 동시간대에 접속하여 커뮤니케이션 하는 것이 아니라 자신의 현재 상태와 의견을 올려놓으면 친구들이 언제든지 보고 답글을 달 수 있는 구조여서 간편하고 부담이 없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의 블로그 서비스의 경우 포스트 작성시 글의 퀄리티(quality)에 대한 부담감이 항상 존재하는 것이 사실이다. 포스트 하나를 작성하는데 많은 고민을 하게 되고 많은 시간이 소요된다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6개월 이내에 실증을 느끼게될 것이다.

이러한 블로그의 맹점을 개선하여 내놓은 것이 마이크로 블로그인 트위터라고 할 수 있다.
회원가입하고 써보면 정말 간단하고 재미있을 것이다.
미국에서는 모바일도 지원하기 때문에 어디에서든지 자신의 현재상태를 올리고 친구들과 공유할 수 있다.
가입하게 되면 친구들도 소개해준다. 그것도 유명인사들로!


사실 SNS는 친구가 없으면 재미를 느낄 수 없는 구조이다. 소셜한 서비스를 혼자 사용할 수는 없지 않은가?
오늘 여러분들을 윤상진의 트위터에 초대하고자 한다.
SNS를 접목한다는 것이 어려운 이유는 SNS에서 가치를 찾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한다.
페이스북, 트위터가 왜 재미있고 사람들이 사용하는지는 직접 사용해보지 않으면 도저히 알 수 없는 것이다.
여러분 들과 SNS를 같이 사용해보고 그 가치를 찾아보고 싶다.

윤상진의 트위터: http://twitter.com/ggamnyang
윤상진의 딜리셔스: http://delicious.com/webstyle
윤상진의 페이스북: 페이스북(http://www.facebook.com)에서 '윤상진'을 검색하여 친구로 등록하거나 yoonddi@empal.com 으로 친구 초대 메일을 보내면 됨
윤상진의 플리커: http://www.flickr.com/photos/blogwide/ (신민아 사진만 덩그러니 있으니 좀 웃기는군~ 훗~)

인간은 태어나면서 부터 사회적인 동물이라고 한다.
웹을 창시한 팀 버너스리도 모든 것이 연결된 웹을 구상하였다.
SNS는 일시적인 사회 트랜드가 아니라 웹상에서 소셜한 가치를 찾고자 하는 인간 본연의 욕망이 아닐까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셜한가? 소셜하지 않은가?

He's Column/Web2.0 2009.01.17 17:10 Posted by 깜냥 윤상진





 IT관련 뉴스나 블로그의 포스트를 접해보면 UCC를 넘어 웹2.0으로~, 다시 웹2.0을 넘어 이제는 SNS(Social Network Service)로 트랜드가 옮겨왔다는 이야기를 많이 접하게 된다.

하지만 필자는 UCC든... SNS든... 웹2.0의 기본 사상인 참여, 공유, 개방, 소통의 한가지 면이 부각되어 인기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즉, 큰 의미에서 UCC, SNS 모두 웹2.0 서비스의 하나라는 것이다.

UCC는 사용자의 참여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고, SNS는 사용자의 소통에 초점이 맞춰진 것이다.

확실히 요즘 웹서비스를 보면 사용자간의 소통에 초점이 맞춰진 서비스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이제는 참여를 넘어 소셜한 서비스를 구축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소셜한 서비스는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여기에서 중요하게 부각되는 것이 바로 소셜 매개체이다.
즉, 소셜하게 소통하기 위해서는 소통할 수 있는 매개체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소셜북마크 서비스인 딜리셔스(http://delicious.com/)의 매개체는 바로 북마크(즐겨찾기)이다.
즐겨찾는 웹사이트를 북마크해놓으면서 태그를 달아서 관리한다. 그리고 자기가 저장해놓은 북마크를 사람들과 공유한다.
북마크를 공유한 사람들은 북마크를 하면서 입력해놓은 태그만 보더라도 그 사람의 성향을 파악할 수 있다.
'아, 이사람은 블로그에 관심이 많구나~, 아, 이사람은 문화공연에 관심이 많구나~' 이런 식으로 사람의 성향을 파악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아주 단순한 북마크인데도 그것을 통하여 자신의 성향을 나타내고, 성향이 비슷한 사람과 관계를 맺고 소통하는 것이다.

이게 바로 웹2.0 서비스인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본다면 플리커(http://www.flickr.com/)는 사진을 매개로한 소셜 서비스이며, Digg(http://digg.com/)는 뉴스를 매개로한 소셜 평판 서비스이며, 블로그와이드(http://www.blogwide.kr/)는 블로그를 매개로한 소셜 서비스인 것이다.

소셜한 서비스를 기획하기 위해서는 무엇을 매개로하여 소통할 수 있게 할 것인가를 먼저 고민해야 한다. 물론 쉬운 작업은 아닐 것이다. 이미 무수히 많은 서비스들이 오픈해 있고, 무수히 많은 서비스들이 사업을 접고 있기 때문에 아직 선점하지 않은 매개체를 찾는 것이 쉬운일이 아니다. 물론 자금력이 있다면 이미 시장에 진입한 경쟁가가 있다고 하더라도 특화된 기능과 자금력으로 승부할 수는 있겠지만...

웹2.0 시대에 가장 중요한 사상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것이 소통을 강조한 소셜한 서비스라는 것에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현재 필자가 근무하고 있는 회사에서도 대학생을 대상으로하는 포탈서비스를 기획하고 있다.

물론 가장 중점을 두고 있는 것은 대학생들간의 소셜 네트워크 형성이다. 어떤 매개체를 통하여 소셜 네트워크를 형성하게 할 것인가? 필자의 선택은 아마도 서비스가 오픈하는 시점이 되어야 밝힐 수 있을 것이다.

그동안 필자는 웹2.0이라는 큰 태풍의 눈안에서 안주하고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그 내부를 세밀하게 관찰해보면 그 안에서도 또다른 태풍이 불고 있다는 것을 미리 알 수 있었을 텐데...

태풍이 불고 있다면 이미 늦은 것이다.
그 다음에 불어올 태풍을 예측해야만 살아남을 수 있다!
아니면 그 태풍을 직접 만들어 내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오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이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네요~
    그냥 인터넷을 이용하는 사람들은 이러한 치열한 경쟁을 몰라도 되겠죠?
    전 그냥 인기를 얻는 서비스들만 이용하고 싶네요~

    2009.01.17 17:14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ㅎㅎㅎ 그냥 인기 있는 서비스 이용하면 되죠~
      저도 그냥 그렇고 싶은데...
      인터넷을 이용해서 무언가를 해볼려니 힘드네요~ ^^

      2009.01.19 22:33 신고
  2.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009.01.17 17:15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아이템을 공개하기는 좀 시기상조인 것 같습니다.
      어느 정도 괘도에 오르면 공개할테니 조금만 기다려주세요!

      2009.01.19 22:34 신고
  3. 필라서피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소셜'이라는 키워드가 떠오르고 있기는 하더군요.
    하지만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같은 소셜 서비스가 이미 대한민국을 지나갔기 때문에 그리 참신하게 다가오지는 않습니다.
    외국의 경우는 좀 다르겠죠...
    싸이월드를 본떠서 만든 마이스페이스가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도 비슷한 형태의 SNS가 인기를 얻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글쎄요...

    2009.01.19 09:10 신고
    • 깜냥 윤상진  수정/삭제

      외국의 사례와 대한민국의 실상은 많이 다르겠죠!
      그걸 이해하고 대한민국에서 성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야 할텐데...
      그게 참 어렵군요... 휴...

      2009.01.19 22:36 신고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3)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6)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