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의 검색 점유율은 여전히 넘사벽이다. 하지만 네이트의 점유율이 급감하면서 줌의 검색 점유율이 높아가고 있어 지각 변동이 있었다. 물론 네이버의 벽이 너무 높아 티도 안나는 수준이기는 하다.

 

특히 네이트가 검색 사업을 사실상 접음으로써 네이트의 하락폭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검색창을 남긴 상태에서 해당 서비스를 다음커뮤니케이션에 이관할 계획이라고 밝혔기 때문이다.

 

네이버 73.8%, 다음 20.44%, 줌 1.32%, 네이트 0.99%

 

상황이 이러니 모든 마케팅이 네이버에 집중될 수밖에 없다. 다만 구글 검색이 많이 치고 올라온 것으로 아는데 코리안클릭 통계에는 나오지 않았 구글의 검색 점유율이 어느 정도 수준인지 궁금해 아쉬운 대목이다.

 

또한 최근 모바일 검색의 비중이 높아지면서 모바일 검색에 대한 중요도도 높아지고 있는데, 모바일 검색점유율은 어떤 양상인지도 궁금하다. 모바일 검색에서는 구글의 위치가 상당하기 때문에 더욱 궁금한 대목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한민국 웹사이트 순위는 1위가 네이버, 2위가 다음이다. 다음이 한메일을 앞세워 1위를 질주하던 시절이 있긴 했지만 한메일 유료화라는 악수를 두면서 2위로 내려앉았고, 아직까지도 1위 탈환은 요원해 보인다. 네이버는 지식iN을 발판삼아 1위에 올라선 이후 확고부동하게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검색점유율에서는 더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정확한 수치는 아니지만 네이버가 80%, 다음이 13% 가량 된다. 나머지를 구글, 네이트, 줌 등이 나눠 먹고 있는 양상이다.

 

이렇게 네이버의 독주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네이버와 다음의 고객센터 응대에서도 큰 차이를 보이고 있어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지 고민해 보면 좋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

 

 

우선 네이버 고객센터는 한마디로 굿(Good)이다. 문의하면 1~2일 이내에 답변을 받을 수 있으며 대응도 신속하다. 답변이 늦어질 경우에는 1주일, 혹은 2주일 내에 답변을 주겠다고 알려주기도 한다. 역시 모든 온라인 마케터의 타깃이 되는 네이버다 보니 고객 응대 수준도 높아지고 있다.

 

그런데 다음 고객센터는 실망스럽다. 기본적으로 답변을 받기까지 시간이 오래걸린다. 게다가 답변이 지연되고 있다는 알림을 받았지만 몇달이 지나도록 후속 답변을 받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물론 세계 최대의 검색서비스인 구글의 경우에는 고객 서비스가 엉망인 것으로 유명하다. 전화로 문의하고 싶어도 문의할 곳이 없으며 메일을 보내더라도 아주 실망스러운 답변만 받기 일쑤다. 그래서 한국 정서와 안맞을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의 고객센터 차이는 두 기업의 매출규모, 수익성에 차이가 나기 때문에 고객서비스 투자규모에서도 차이가 날 수 있다. 돈을 많이 버는 기업은 그만큼 고객서비스에 재투자할 여지가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무리 그래도 대한민국에서 1위, 2위하는 기업 아닌가? 어느 정도 수준은 맞추어야 하지 않겠는가?

 

네이버와 다음의 고객센터 차이는 어디까지나 나의 경험에 의존해 평가한 것이니 객관적 평가가 아닌 주관적인 평가라 할 수 있다. 하지만 한사람의 고객이 실망하면 그보다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함께 실망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야후코리아와 오버추어가 한국시장에서 철수한다. 야후가 한국시장에 진출한 이래 15년만이라 한다.

 

야후의 비즈니스를 개선하고 장기적 성장을 위해 글로벌 비즈니스를 수립하는데 자원을 집중하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는 하지만 더이상 한국 시장에서 버틸 여력이 없어 보인다.

 

야후 본사 발표문 보기: http://ycorpblog.com/2012/10/18/korea-statement/

 

현재 야후의 전체 랭키순위는 24위다. 얼마전에 기고한 베타뉴스 칼럼에서 더이상 포털이라 불리기도 힘든 상황이라 이야기한 적이 있다.

(베타뉴스 칼럼보기: http://betanews.net/article/569073

 

실제로 이 칼럼을 작성하고 1주일도 안되서 야후는 한국시장에서의 전면적인 철수를 발표했다.

 

1995년 인터넷 정보검색 서비스를 처음 선보이며 돌풍을 일으켰던 야후는 1997년 한국에 진출해 2002년까지 1위를 차지했다. 당시 영세한 토종검색엔진을 제치고 검색엔진 시장의 80% 가까이를 차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시장조사기관에 따르면 네이버와 다음의 시장점유율은 2012년 8월말 기준 각각 76%, 14%를 기록하며 빅2의 점유율이 90%에 달하는 반면 야후는 0.2%의 점유율을 기록하는데 그치는 것으로 발표되기도 했다. 더이상 대한민국에서 야후의 설자리가 없어진 것이다.

무엇보다 다음과의 오버추어 광고 계약 연장에 실패하면서 더이상 수익원을 찾기가 어려워 지면서 전격적인 철수가 결정된 듯 하다.

 

네이버와의 결별 이후 다음까지 결별하게 되면서 야후코리아의 주요 수익원이 사라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야후 자체로는 수익을 낼 수가 없었지만 그나마 오버추어가 있어 수익을 내면서 비즈니스를 영위할 수 있었던 것이다.

 

이미 포털이라 불리기도 힘든 상황까지 외면받고 있기는 하지만 야후 서비스의 종료는 대한민국 웹 생태계에 적지 않은 파장을 불러 올 것이다. 무엇보다 야후 서비스 내에 있는 수많은 콘텐츠들이 사라지게 되면서 데드 링크들이 양산될 것이고 그나마 야후 서비스를 이용하던 사용자들도 길을 찾지 못하고 방황하게 될 것이다.

 

파란에 이어 야후까지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말 그대로 네이버, 다음, 네이트의 3강 체계가 더욱 굳혀 지는 것도 문제다. 이들에게 권력이 더욱 집중되다 보면 또다시 수많은 문제들이 양산될 것임이 자명하기 때문이다.

 

오버추어의 한국 시장 철수도 큰 문제다. 어느 수준까지 철수를 하는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미 다음과 결별하게 된 이상 옛 명성을 유지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 특히 클릭당 광고 단가가 높은 것으로 유명한 오버추어였지만 검색 쿼리가 줄어들 수밖에 없기 때문에 광고 단가도 낮아질 수밖에 없다. 오버추어 광고로 수익을 내고 먹고 살고 있는 수많은 언론사, 웹사이트들은 좋은 수익모델을 잃을 수밖에 없다. 이는 우리나라 웹 생태계에서 매우 중요한 일이 될 것이다. 물론 그 시장을 다른 광고 기업이 차지할 수는 있겠지만 오버추어의 공백은 매우 커 보인다.

 

오버추어의 공백은 그대로 네이버나 다음의 광고로 집중될 공산이 매우 크다. 업체들은 벌써부터 오버추어 서비스 종료에 따른 대비책으로 네이버, 다음 광고 상품에 대해 알아보고 있는 실정이다. 결국 오버추어의 철수는 또다시 네이버, 다음에게 권력이 집중될 수밖에 없는 구조로 만들어지고 있다.

 

흥망성쇠라 했다. 하지만 이렇게 허무하게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야후는 아니었다. 나또한 웹 서비스를 하고 있는 입장에서 이번 이슈는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역시 끊임없이 변화하고 적응하지 않으면 도태될 수밖에 없는 냉혹한 현실계에 우리는 살고 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0)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3)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