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커뮤니케이션(http://www.daum.net)은 구글이 추진하고 있는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사이트간 통합 플랫폼인 '오픈소셜(Open Social)'에 참여한다고 한다.
아마도 대규모 포탈로는 국내 최초가 아닐까 한다.

오픈소셜 플랫폼은 지난해 11월부터 구글에서 시작한 소셜 네트워크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 Interface;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플랫폼을 말한다. 이 플랫폼을 기반으로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면 오픈소셜 플랫폼을 채택한 서비스끼리 쉽게 설치가 가능해져 차세대 개방성 플랫폼으로 인정 받고 있다.

또한, 이 API를 기반으로 제작된 프로그램들과 오픈소셜을 기반으로 제작된 사이트들 간에는 상호 연동이 가능해 복잡한 수정 과정 없이 바로 적용이 가능해진다. 즉, 오픈소셜로 제작된 콘텐츠는 오픈소셜을 기반으로 한 모든 사이트에서 활용이 가능해, 개발자는 하나의 콘텐츠 개발로 다양한 사이트에 자신의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이미 아이디테일(http://www.idtail.com)이 오픈소셜에 참여하고 있기는 하지만 효과는 미미했었다.
이제 국내 커뮤니티의 최강자인 다음이 참여한다고 하니 기대해봐도 괜찮을 것 같다.

다른 포탈들이 UCC를 전면에 내세우는 것을 주저하고 있을 때 재빠르게 UCC를 전면에 내세워 큰 성공을 거두었던 다음이 이제는 개방성에 초점을 맞춘 전략을 수립한 것으로 보인다.

위젯뱅크(http://widgetbank.daum.net)가 대표적인 개방형 서비스인 것이다.
다음의 이러한 행보는 웹2.0과 SNS에 관심이 많은 필자에게 큰 자극이 되고 있는게 사실이다.
다음의 이러한 개방형 전략이 성공한다면 웹2.0 서비스들의 인지도는 더욱더 상승할 것이기 때문이다.

다음! 부디 성공해다오!
블로그와이드(http://www.blogwide.kr)도 같이 성공하면 안되겠니?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uptwice  수정/삭제  댓글쓰기

    SNS는 WEB2.0의 궁극목표죠.
    미래를 정확히 예견한 것 같아 다음의 기획의도에 찬사를 보냅니다.
    다음 대박나겠네요.
    쥔장님, 좋은 글 잘보고 갑니다.

    2008.10.10 15:09 신고







요즘 블로그나 중소규모의 사이트에 구글의 애드센스를 게재하지 않은 곳을 찾아보기 힘들 지경입니다.
한국의 모든 웹사이트가 구글에 점령당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계십니까?
물론 그동안 수익과는 멀게만 느껴졌던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돈을 벌 수 있다는 건 굉장히 매력적인 일일 것입니다.
최근에 다음에서 애드클릭스르 내놓고 블로거들을 유혹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필자가 이용해본결과 애드센스의 10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익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씁쓸하지만 구글 애드센스의 위력을 실감할 수 있습니다.
애드센스의 대안은 없는가? (애드클릭스는 아직까지 너무 약합니다.)
여기서 한가지가 떠오릅니다.
바로 오버추어 광고!!!
구글보다 훨씬 많은 광고주를 확보하고 있는 오버추어가 있었습니다.
현재는 포탈이나 신문사 등의 대형사이트에만 콘텐트매치형태의 광고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에서만 가능하다고 할 수 있는 롱테일법칙에 의거하여 대형포탈보다 중소규모의 사이트 및 블로그의 수익을 모두 합한다면 대형포탈의 수익을 넘어설 수 있을 것이라는 가정하에, 이제는 모든 블로그 및 사이트 에게 콘텐트매치 광고 프로그램을 제공해야 합니다.
그렇게만 된다면 구글보다 더 많은 광고주를 확보하고 있는 오버추어의 광고단가가 훨씬 높을 것이고 애드센스나 애드클릭스보다 더 많은 수익을 보장할 수 있을 것입니다.
오버추어를 인수한 야후에서 개발한 파나마라고 하는 광고프로그램이 국내에 곧 상륙할 것이라는 포스트를 얼마전에 본 기억이 납니다.
야후가 오버추어와 함께 웹2.0기반의 개방형 광고프로그램을 들고 우리의 곁으로 빨리 왔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이제 오버추어를 자극하여 보다 넓은 바다로 진출할 수 있도록 유도해야할 때인것 같습니다.

깜냥닷컴은 오버추어의 콘텐트매치광고를 게재하고 싶습니다!!! 진심으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울=연합뉴스) 김세영 기자 = `1인 미디어' 블로그가 탄생한지 10주년을 맞은 가운데 우리나라 블로그 역사는 7년째에 접어들고 있다.

도입 초기에는 개발자 등 IT(정보기술) 신기술을 추구하는 일부 마니아의 전유물로 여겨졌지만 최근 인터넷 기술의 발달과 일반 네티즌의 참여로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최초의 블로그사이트는 `위크' = 우리나라 최초의 블로그사이트는 2001년 12월 국내 개발자가 모여 만든 `웹로그인코리아(위크, www.wik.ne.kr)'로 이때부터 블로그가 국내 네티즌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뉴요커인 데이브 와이너가 지난 1997년 전세계 블로그의 원조로 알려진 스크립팅 뉴스를 만든지 약 4년이 지난 뒤이다.

현재 위크는 폐쇄됐지만 당시에 활동하던 블로거 가운데 약 150명이 지금도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초의 기업서비스로는 에이블클릭이 2003년 초 시작한 블로그사이트(blog.co.kr)가 꼽힌다.

이후에는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인 네이버, 다음, SK커뮤니케이션즈 등이 미니홈피 등 다양한 블로그서비스를 선보이면서 대중적인 인기를 얻기 시작했다.

지난해 말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실시한 `2006년 하반기 정보화실태조사'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 3천412만명의 39.6%인 약 1천351만명이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안 언론으로 기능..명예훼손 등 부작용도 = 블로그는 개인이 직접 찍은 동영상과 글이 게시되고, 즉시 유포된다는 점에서 기성 언론보다 주요 사건을 빠르고 생생하게 전달할 뿐만 아니라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조명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초 강원지역에서 발생한 강진과 관련, 네티즌이 주요 블로그ㆍ카페에 실시간으로 관련 사실을 게시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과 주요 언론보다 더 빨리 관련 사실을 알려 주목을 받은 바 있다.

또 최근 경기 지역 A 병원에서 수술을 받다 숨진 여중생 사건과 관련, 인터넷 주요 블로그사이트에는 사건 후 병원과 유족이 여중생의 시신을 놓고 충돌하는 16분 분량의 동영상과 함께 의료사고 의혹을 제기하는 글이 연이어 게시됐다.

네티즌은 관련 내용을 블로그 등을 중심으로 퍼날랐고 순식간에 주요 포털 사이트에 인기 검색어에 등록되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은 유가족 주변인물의 증언을 수집하고 숨진 여중생의 부검을 실시하는 국립과학연구소에 직접 전화를 걸어 취재할 뿐 아니라 의료사고 일지를 작성해 배포하는 등 병원 측이 밝힌 사망원인에 대해 지속적으로 의혹을 제기해 화제를 낳았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일부 블로거가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양 게시, 배포할 경우 명예훼손 등의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

`나는 블로그가 좋다'의 저자인 김중태 씨는 "런던 지하철 테러사건이 블로그를 통해 순식간에 전세계로 알려지는 등 최근 블로그를 통한 정보의 전달이 빛의 속도로 빨라지고 있다"며 "그러나 양적인 팽창에 따라 쓰레기 정보도 양산되고 있는 만큼 양질의 정보를 가려낼 수 있는 이용자의 판단력과 사회적인 보완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수익공유모델로 독립형 블로그 활발 = 올해 국내에는 블로그 기술 개발업체인 태터앤컴퍼니가 설치형블로그를 선보이고 메타블로그사이트인 올블로그가 블로그의 인기 게시물을 뉴스서비스 형식으로 제공하면서 블로그의 정보 생산 기능이 강화되고 있다.

업계는 기존에 싸이월드 등 제한된 관계 내에서 사적인 내용을 공유하는 1인 미디어가 유행했지만 올해를 기점으로 웹2.0의 개방성에 힘입어 독립형 블로그가 대중적인 인기를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내 주요 포털업체도 올해 개인의 활동영역을 높인 새로운 블로그 서비스를 연이어 내놓았다.

다음이 지난해 말 태터앤컴퍼니와 제휴, 설치형 블로그인 티스토리를 선보인 데 이어 네이버는 올해 초 개방성을 강조한 블로그 시즌2를 출시, SK커뮤니케이션즈도 차세대 블로그인 싸이월드2의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특히 독립형 블로그를 쓰는 이용자가 블로그 광고수익모델인 구글의 애드센스와 다음의 애드클릭스를 통해 자체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도 눈여겨볼만하다.

일부 블로거는 같은 목적을 가진 블로거와 팀을 구성, 팀블로그를 운영해 독립형 블로그의 네트워크 효과를 높이고 있다.

IT전문인이 멤버로 활동하는 스마트플레이스(www.smartplace.co.kr)가 대표적이다.

◇초소형블로그도 인기 = 올해 주목되는 또 하나의 블로그 동향은 글 게시 기능이 단순화된 초소블로그서비스이다.

초소형블로그는 최소 기능을 갖춘 간단하고 작은 블로그로 대표적인 서비스는 플레이톡(playtalk.net)과 미투데이(www.me2day.net) 등이다. 댓글을 담기듯이 글을 간단히 작성할 수 있고 읽는 것도 간편해 모바일 기기와 결합, 모블로그(모바일+블로그)로 발전할 가능성도 크다.

초소형블로그의 등장은 향후 네티즌의 블로그 이용을 더욱 촉진시킬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웹서비스의 동향은 기능이 단순화되는 `이지웹(Easy Web)'으로 인터넷 기술을 잘 모르는 이용자도 손쉽게 인터넷에 글과 동영상을 올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