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가 4월 1일 부로 메인을 전면 개편하고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뉴스캐스트를 폐지하고 뉴스스탠드를 새롭게 내놓았다. 하지만 이미 사용자들은 불편하다며 볼멘 소리를 쏟아 놓고 있다. 한마디로 뉴스를 바로 볼 수 없어서 불편하고 클릭 몇번을 해서 보더라도 현 이슈를 제대로 감지할 수 없게 되었다는 이야기다.

 

네이버 입장도 이해는 된다. 뉴스 서비스가 돈도 많이 들고 신경쓸 것도 많고 욕도 많이 먹고 있기 때문에 분명 계륵과 같은 존재일 것이다. 이것을 어떻게 하면 큰 리스크 없이 서비스할 수 있을 것인가가 네이버에게는 항상 숙제였던 것이다. 물론 이러한 숙제를 해결하고자 뉴스캐스트를 내놓았지만 이또한 자사 사이트 트래픽 높이는데 혈안이 되어 있는 언론사들 때문에 되려 네이버가 욕만 먹는 결과를 초래했다.

 

분명 네이버의 새로운 뉴스 서비스인 뉴스스탠드는 뉴스 서비스를 버릴 수도 없고, 그렇다고 큰 리스크를 안고 서비스를 할 수도 없는 네이버가 내린 최선의 선택이었는지도 모른다. 어차피 네이버 입장에서는 돈되는 검색 서비스에만 신경써도 되기 때문이다. 신경은 최소로 쓰면서 뉴스 서비스는 언론사 자율에 맡기고, 특히나 메인에 올라오는 낚시성 기사를 실시간으로 검열하지 않아도 되니 말이다.

 

어쩌면 네이버 뉴스스탠드는 2, 3위 사업자인 다음, 네이트에게는 엄청난 기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분명 다음, 네이트 입장에서는 신의 한수, 아니 신의 선물인 셈이다. 분명 네이버가 뉴스스탠드로 여러가지 문제점을 해결할 수는 있을 듯 하지만 이용자들의 불편을 초래하고, 결국은 네이버를 떠나게 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렇게 되면 다음, 네이트는 반사이익을 얻을 수도 있을 것이다.

 

이제 네이버 뉴스스탠드가 오픈하고 얼마 지나지 않았다. 네이버가 포탈 1위를 고수하고 있는 것이 한 10년은 된 것 같다. 뉴스스탠드로 인하여 포탈의 판세가 뒤바뀌게 될지도 모르겠다는 전망을 해보고 싶다. 이제 네이버 1인 천하가 저물고 많은 사업자들이 보다 좋은 서비스를 내놓기 위해 경쟁하는, 그런 시대에 살고 싶다.

 

'포탈 경쟁 심화', '포탈 춘추전국시대'가 바로 나같은 블로거, 칼럼니스트가 바라는 형국이다. 그래야 블로그에 쓸 이야기가 많아지지 않겠는가? 다음, 네이트는 제발 이와 같은 천재일우의 기회를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이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깜냥닷컴은 최근 트랜드로 급부상하고 있는 웹2.0, 소셜웹, SNS, 플랫폼에 대하여 IT업계의 실무자로써 일하면서 생각하고 있는 것들에 대하여 솔직하고 허심탄회하게 이야기하는 열린 블로그입니다.
by 윤상진

공지사항


Bookmark and Share

카테고리

깜냥이의 웹2.0 이야기! (1541)
Notice (24)
He's Story (134)
He's Talk (140)
Childcare Diary (125)
He's Column (1074)
Multimedia (23)
Various things (13)
Vision board (2)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윤상진'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